제주도, 도민 4명 중 1명 대상 환경교육 실시…환경교육도시 지정 추진

박미라 기자
기후변화에 따른 온난화로 해수면이 매해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된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의 용머리 해안. 박미라 기자

기후변화에 따른 온난화로 해수면이 매해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된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의 용머리 해안. 박미라 기자

제주도가 올해 제주도민 4명 중 1명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실시한다.

제주도는 ‘지속가능한 제주의 미래, 청정과 공존 사회 실현’을 비전으로 올해 환경교육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환경교육시행계획은 ‘제주도 환경교육진흥조례’ 제7조에 따른 것이다. 제주도는 ‘제3차 제주도 환경교육계획(2021~2025)’을 토대로 제주도 교육청과 환경교육기관, 단체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 환경교육시행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올해 영유아와 초·중·고 학생, 일반인 등 전 도민의 25%인 17만 8000명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환경교육 기반 강화와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사회 환경교육 확대, 환경교육 협력시스템 구축 등 4대 전략·14개 추진과제·49개 세부과제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환경교육 기반 강화를 위해 제주환경교육포털인 ‘초록몬딱’을 본격적으로 운영해 환경교육에 대한 종합정보를 제공하고 온라인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수환경교육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하고, 제주환경교육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제2회 제주환경교육 한마당 행사도 개최한다.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후행동 실천학교, 생태환경 동아리, 찾아가는 생태환경 교실, 숲길 체험, 업사이클 체험 등 실천 중심의 탄소중립 생태환경교육을 강화한다. 환경교육 기반 조성을 위한 교사 직무연수도 실시된다.

사회 환경교육 확대를 위해서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환경교육을 도입한다. 환경교육단체의 사회·체험 환경교육사업, 자원순환 활성화 사업, 곶자왈·오름을 활용한 생태관광특화사업 등을 발굴해 지원한다. 환경교육 전문가 과정도 확대한다.

이외에도 비대면 환경교육 콘텐츠인 영상, 교재, 교구를 제작해 보급하고 제주환경교육포털과 교육청 생태환경교육 온라인 플랫폼을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제주도는 특히 2023년 환경교육도시 지정을 목표로 민·관·학 환경교육도시 협의체도 구성할 예정이다. 허문정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대응한 맞춤형 환경교육으로 탄소중립 제주 실현과 환경교육도시 제주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