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방외교 ‘활발’…캄보디아와 교류 확대·직항노선도 추진

박미라 기자

제주도 해외방문단 11~16일 일정

관광·통상·농수축산물 교류 확대키로

필리핀 세부도 방문 협약 예정

오영훈 제주도지사(사진 왼쪽)가 현지 시각 12일 오후 평화궁전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를 예방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오영훈 제주도지사(사진 왼쪽)가 현지 시각 12일 오후 평화궁전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를 예방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제주도가 캄보디아·필리핀 지방정부와 새롭게 교류·협력 관계를 구축하며 지방외교의 폭을 넓히고 있다. 특히 캄보디아와는 양 지역을 연결하는 직항 항공노선 취항을 논의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오영훈 제주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해외방문단이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4박6일간의 일정으로 캄보디아 프놈펜주와 필리핀 세부주를 방문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도 방문단은 현지 시각 12일 오후 총리공관인 평화궁전을 찾아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를 예방했다. 오 지사는 앞서 지난달에도 서울에서 훈 마넷 총리와 공식 면담을 가진바 있다.

이날 면담에서 제주도와 캄보디아는 관광과 문화, 1차 산업 등에서 교류를 다각화하고, 협력사업을 발굴하는데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제주의 세계자연유산과 앙코르와트로 대표되는 캄보디아의 세계문화유산을 매개로 양국의 유네스코 세계유산간 교류를 강화하고, 제주4·3과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를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에서의 교류도 추진한다.

훈 마넷 총리는 특히 제주흑돼지를 비롯한 제주특산품에 관심을 보이면서 양 지역의 통상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훈 마넷 총리는 “제주는 흑돼지가 유명하다고 알고 있다”면서 “돼지고기를 캄보디아로 수입하고 현지 상품을 제주로 수출하는 등의 협력 관계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흑돼지는 따뜻하고 습도가 높은 지역에서 사육해야 한다”면서 “제주 양돈농가들이 기후조건이 좋은 캄보디아에 투자하는 방안을 캄보디아 상무부와 논의해보겠다”고 화답했다.

이 자리에서는 제주도와 캄보디아를 잇는 항공기 직항노선을 취항하는 안도 논의됐다.

오 지사는 이날 총리 예방에 앞서 속 소켄 캄보디아 관광부 장관과의 만남에서도 양 지역의 하늘길을 연결하는 안을 제안하고, 관광 분야의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오 지사는 “제주와 캄보디아 시엠립을 오가는 비정기 전세기 운항을 구상하고 있다”면서 “제주와 캄보디아 당국의 지원과 협력이 이뤄지면 취항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속 소켄 장관은 “항공사와 제주~시엠립 전세기 취항을 논의하고 이른 시일 안에 긍정적인 방안이 나오길 기대한다”면서 “캄보디아 관광부는 제주와 연결성 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제주 방문단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주와 실무교류 협약을 체결한 후 필리핀으로 이동한다. 제주도는 세부주와도 실무교류 협약을 맺고 관광을 중심으로 경제·통상, 농·수·축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다짐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한국-필리핀 수교 75주년을 기념해 개최되는 ‘코리아 페스티벌 세부’에 참가해 관광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한편 제주도는 민선 8기 출범 이후 ‘아세안+α(플러스 알파) 정책’을 기조로 지방외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2022년 7월부터 현재까지 8개국 9개 도시와 실무교류 협약을 체결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이끌어 내고 있다.

제주도의 아세안 플러스 알파 정책은 아세안과 중동 등 다양한 지역과 문화, 관광, 투자, 통상, 미래산업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외연을 확장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