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서울시 ‘실내형 공개공간’ 개념 도입

이성희 기자

용적률 완화 대신 설치하는

‘공개공간’ 건축 조례에 추가

면적 따라 높이 규정 등 설정

건축주 사적 점유 방지책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시티그룹 센터 아트리움(왼쪽 사진)과 IBM 플라자에는 층고가 높고 투명한 유리창으로 만들어진 ‘실내형 공개공간’이 있다. 이곳에는 의자와 테이블이 있어 날씨와 상관없이 누구나 쾌적하게 쉴 수 있다.  서울시 제공

미국 뉴욕 맨해튼의 시티그룹 센터 아트리움(왼쪽 사진)과 IBM 플라자에는 층고가 높고 투명한 유리창으로 만들어진 ‘실내형 공개공간’이 있다. 이곳에는 의자와 테이블이 있어 날씨와 상관없이 누구나 쾌적하게 쉴 수 있다. 서울시 제공

건물 밖에 조성된 야외 공원이나 쉼터는 대부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개공지(공개공간)’로 조성된 곳들이다. 일정 규모 이상의 건축물을 지을 때 건축주는 용적률을 완화받는 대신 공개공간을 설치해야 하는데, 그동안은 건물 밖에 만들어왔다. 그러나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한파, 미세먼지 등으로 실외 공개공지 활용도가 낮아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실내형 공개공간’을 도입했다.

서울시는 공개공간의 정의와 설치기준을 신설하는 내용으로 ‘서울특별시 건축 조례’를 개정해 지난 30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날씨와 계절, 미세먼지 등에 구애받지 않고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실내형 공개공간 조성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현행법상 공개공간 설치 장소는 실외로 한정돼 있지 않다. 다만 면적과 높이 등 실내용 공개공간 설치와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 없었다. 실내라는 특성상 건축주가 사유재산처럼 점유할 수 있다는 우려로 국내에서는 실제로 설치된 사례도 없었다.

해외에서는 실내형 공개공간이 보편화돼 있다. 미국 뉴욕 맨해튼 IBM 플라자 등이 대표적이다. 이곳에는 건물 1층에 높고 투명한 유리창으로 만들어진 실내형 공개공간에 누구나 앉을 수 있는 의자와 테이블이 갖춰져 있다.

이번에 개정한 조례를 보면, 실내형 공개공간은 기후여건 등을 고려해 건축물 내부 공간을 활용해 조성되는 공개공간을 의미한다. 일반인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다수가 이용 가능한 공간에 설치해야 한다. 용적률 인센티브는 건축법에 따라 기존 실외 공개공간과 동일하게 120% 범위 내에서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면적이 넓어질수록 군집도가 커지는 만큼 쾌적성 확보를 위해 실내형 공개공간을 면적에 따라 3단계로 구분해 최소 폭과 높이 규정을 설정했다. 실내형 공개공간 면적이 150㎡ 이상인 소규모에서는 최소 폭이 6m 이상, 최소 높이가 층수 2개층 이상이 돼야 한다. 실내형 공개공간 면적이 1000㎡ 이상인 대규모는 최소폭 12m 이상, 최소 높이는 층수 4개층 이상이어야 하는 식이다.

시는 또 실내 공개공간을 건축주가 사유재산처럼 점유하는 일을 막기 위해 출입문 등에 안내판을 설치하고, 분기별·수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실내 활동이 많은 도시민의 생활을 고려한 건물 내 휴식·소통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실외 공개공간의 한계를 개선하고 공공공간의 공공성과 쾌적성, 활용성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