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바람에 ‘도깨비불’ 확산 막자…동해안 산불 예방 특별교부세 약 10억 지원

윤승민 기자
2017년 강원 강릉시 산불피해 현장. 경향신문 자료사진

2017년 강원 강릉시 산불피해 현장. 경향신문 자료사진

동해안과 접한 강원·경북 시·군에 봄철 산불 예방을 막기 위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총 9억6000만원이 지원된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강원 고성군·속초시·양양군·강릉시·동해시·삼척시와 경북 울진군·영덕군·포항시에 전력 설비 등이 파손돼 벌어지는 봄철 산불을 막고자 이같이 지원한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들은 태백산맥 서쪽에서 동쪽으로 불어오는 고온 건조한 국지풍인 ‘양간지풍’이 부는 곳이다. 건조한 봄철 날씨에 건조한 바람이 더해져 산불이 크게 번지는 경우가 많았다.

지원대상 중 고성군에서는 2019년 4월 총 1267㏊를 태운 대형 산불이 났는데, 특고압 전선 아크에서 발생한 불티가 원인이 됐다. 지난해 4월에는 강릉 경포대에서 121㏊를 태운 산불이 발생했는데, 잘린 전선에서 튄 스파크가 나무에 옮겨붙으며 발생했다.

비가 적게 내리고 건조해지는 기후 변화도 봄철 산불을 키우고 있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발생한 산불은 총 229건으로, 2021년 44건, 2022년 82건에 비해 크게 늘었다. 2014~2023년 발생한 산불 중 3월 발생한 산불은 연평균 14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 기간 3월 산불의 연평균 피해면적은 2347㏊로 같은 기간 1~12월 평균 피해면적의 59%였다.

행안부 관계자는 “산불을 막기 위해 동해안 인접 시·군에 전력시설 인근에 자라거나 쌓인 나무 등을 치우기 위한 작업을 하기 위해 특별교부세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교부세는 영농부산물 파쇄기 등 진화 장비 마련과 산불 예방 홍보, 지자체 임차 헬기 계류장 정비 등에도 쓰일 예정이다.

행안부는 지난해 12월 17개 시·도에 산불대책비 10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