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한옥스테이…관광객 소음에 낮과 밤 뺏긴 북촌

윤승민 기자
지난 1월9일 서울 종로구 북촌 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이 한옥의 분위기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9일 서울 종로구 북촌 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이 한옥의 분위기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북촌에서 20년 가까이 한옥 생활을 하는 서채홍씨는 지난해 말부터 밤마다 신경을 곤두세운다. 옆집이 관광객 숙소인 ‘한옥스테이’로 바뀌면서부터다. 옆집 마당에는 공기 방울이 나오는 욕조가 놓였다. 물을 채우고 이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에 외국인 투숙객이 떠드는 소리까지 집 안에서 고스란히 들린다.

서씨는 “한옥이 붙어있는 동네 구조 때문에 늦은 밤 소음에 시달리는 주민들이 많다”며 “관광객이 많은 낮에는 어쩔 수 없다고 이해하고 살아왔는데, 한옥스테이가 빠른 속도로 늘어 밤까지 소음이 심해지니 고통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일상회복 후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규모가 급증하고 있다. 색다른 체험을 위한 한옥 숙소 수요도 많아졌다. 특히 주거지 내 기업형 숙소가 확산하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의 생활 피해가 심해지는 양상이다.

18일 서울 열린데이터광장에 공개된 서울시 한옥체험업 정보를 보면 2017년 13건, 2018년 19건이었던 인허가 규모가 2021년 41건, 2022년 37건으로 늘더니 지난해 51건에 달했다. 서울시가 품질을 인증한 ‘한옥스테이’는 26곳 뿐이지만, 구청 허가를 받아 숙박업소로 운영 중인 넓은 의미의 ‘한옥스테이’는 총 249곳이다. 이 가운데 209곳은 종로에 몰려 있다.

북촌·서촌 등 관광지가 많아 이전부터 ‘오버투어리즘’(과도한 관광) 문제가 불거졌던 지역이다. 하지만 과거에는 주로 낮 시간대 한옥마을을 찾았던 관광객들이 해가 질 때쯤 다른 지역 숙소로 썰물처럼 빠져나갔다면 한옥스테이가 생긴 후에는 잠시 머무는 관광객뿐 아니라 여행용 가방을 끌고 와 하룻밤을 묵는 투숙객까지 늘어난 것이다.

주민들은 이 같은 문제가 정부와 지자체의 한옥 숙소 활성화 정책에 따라 심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관광인프라 대책으로 외국인 선호도가 높은 한옥스테이 확대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올해부터 숙소로 쓰는 한옥을 신축·수선할 때 받는 보조금과 융자금 한도를 10% 늘린다. 또 한옥체험업을 5년 이상 운영한 등록 한옥에는 지원금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프랜차이즈형 한옥스테이도 늘고 있다. 도심에서 숙박업을 하는 A사는 2022~2023년 서울 시내에만 총 22채의 한옥에 대한 한옥체험업 인가를 받았다. 같은 기간 서울 전체 인허가(88채)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한옥체험업은 개인이 아닌 법인으로도 여러 채 운영할 수 있고, 주거용이 아닌 상가로도 영업할 수 있어 법인이 한옥만 확보하면 사업을 확장하기 좋은 구조다.

반면 숙소로 만들 수 있는 한옥의 위치나 영업 시간 등 제도적 관리 체계는 미비한 상태다. 북촌 주민들이 지속해서 소음 민원을 제기해도 문제는 반복될 뿐이다. 외국인 투숙객들이 지역 사정을 잘 모르는데다가 숙소업체에서도 투숙객들에 대한 관리를 하지 않는 탓이다.

참다못한 북촌 주민들은 지난 10일 한옥 밀집 지역의 숙소 급증 문제에 대한 자구책을 마련하기 위해 모임을 가졌다. 서울시와 종로구도 오버투어리즘 등의 대책 마련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북촌 특별관리지역 지정 및 관리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마친 종로구는 피해가 큰 구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고시할 예정이다. 특정 시간에 출입을 막는 지역을 설정하고 위반하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게 골자다.

서울시도 관광 명소가 된 주거 지역 주민의 피해 개선 사업을 추진 중이다. 다만 심야 소음 등의 방지 대책은 구체화되지 않았다.

종로구 관계자는 “한옥체험업 신청 자격 및 허가기준을 강화하는 관광진흥법 개정과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문화체육관광부 및 서울시에 건의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늘어난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숙소를 늘리는 데 집중하며 부작용이 생긴 게 사실”이라며 “특별관리지역 지정 등과 연계해 해결책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