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한강공원에 서울 최대 규모 선박 계류장 5월 개장

윤승민 기자
서울수상레포츠센터 전경. 서울시 제공

서울수상레포츠센터 전경. 서울시 제공

서울 마포구 난지한강공원에 요트 등 155척의 배를 정박할 수 있는 공용 계류장이 오는 5월 문을 연다. 서울 최대 규모다.

서울시는 27일 난지캠핑장 인근 월드컵대교 하류에 이 같은 공간이 마련된 ‘서울수상레포츠센터’가 준공했다고 밝혔다.

한강에는 앞서 서울마리나, 로얄마리나, 현대요트 등 계류장이 지어졌으나 3곳의 수용 규모를 합해도 총 130척에 그쳐 공간이 부족했다. 현재 서울에 등록된 동력 수상레저선박은 3000여척이다. 이에 서울 등록 선박도 경기 김포시 아라마리나, 화성시 제부도 마리나, 인천 영종도 왕산마리나 등에 배를 대야 했다.

새로 문을 여는 서울수상레포츠센터에는 배 69척을 정박할 수 있는 수상 계류장, 배 86척을 보관할 수 있는 육상 계류장이 포함됐다.

수상계류장 앞에는 길이 90m, 폭 3.9m의 부유식 방파제를 조성해 홍수나 태풍으로 발생할 위험이 있는 거센 물결이나 바람에서 선박과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했다.

2층 규모의 지원센터에서는 윈드서핑, 카약, 카누 등 수상레포츠 교육·체험도 가능하다.

서울수상레포츠센터는 시설물과 내부 편의시설 막바지 점검을 완료한 상태로 시민을 대상으로 한 수상레저활동 교육·체험 프로그램은 5월에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4월 공모를 통해 전문성을 갖춘 민간운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수상레저 인프라가 부족한 한강에 서울수상레포츠센터를 조성해 한강을 활성화하고 수상레포츠 대중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