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사망사고 막으려…어린이 보호구역 1만7천 곳 전수 조사

윤승민 기자
서울 시내 한 스쿨존의 모습. 이준헌 기자

서울 시내 한 스쿨존의 모습. 이준헌 기자

지난 11일 서울 송파구 송파동 한 유치원 앞 도로에서 A군(4)이 좌회전하던 차량에 치여 숨졌다. 지난해 12월에는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 B씨와 6살 어린이가 버스에 치여 B씨가 숨졌다.

지난해에는 4월 대전에서 스쿨존 음주 사망 사고가, 5월 수원에서 조은결군의 스쿨존 사망 사고가 잇따랐다. 2022년 12월 강남 스쿨존 사망 사고 가해자들은 최근 항소심 등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정부가 이 같은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전국 1만6490개 구역을 전수조사하고 보호구역을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보행 안전 강화 대책으로 우선 전국 초등학교 주변 6295곳과 유치원 주변 6830곳, 어린이집 주변 3065곳 등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의 보행로·방호 울타리 등의 현황을 파악한다. 안전장치가 없는 경우 미설치 사유와 개선 계획을 확인해 개선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행안부 재난 안전 특별교부세(200억원)와 교육부 특별교부금(89억원)을 투입해 사고 위험이 큰 곳에 우선 안전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보도가 없는 곳은 학교 부지 등을 활용해 보행로를 새로 만들고 내리막길 등 사고 위험이 많은 곳에는 차량용 방호 울타리·과속방지턱 등을 확보한다.

아이들이 많이 이용하는 지역에는 위험 상황을 사전에 경고하는 스마트 횡단보도를 확대한다.

올해 경찰청은 어린이 보호구역별 매년 조사한 보도와 안전시설 설치 현황을 관리할 수 있도록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스쿨존 안전 확보를 위한 지자체 노력도 평가, 전문가 컨설팅도 하기로 했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교통 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해 어린이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번 대책이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 지자체와 협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