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성희롱·폭언·억지 반복 땐 악성 민원인 ‘블랙리스트’ 등록·관리

고희진 기자

종결 통지 뒤 법적대응 검토

민원 담당자 보호 힘쓰기로

서울 지하철, 성희롱·폭언·억지 반복 땐 악성 민원인 ‘블랙리스트’ 등록·관리

앞으로 서울 지하철에서 상습적으로 성희롱이나 폭언, 반복적 억지 주장을 하는 악성 민원인은 ‘블랙리스트’로 관리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악성 민원이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고소·고발을 하고, 상습적 악성 민원인은 일명 블랙리스트(주의 고객)로 등록해 일정 기간 민원 접수를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공사가 답변을 했는데도 3회 이상 반복해 민원을 제기하면 해당 사안이 종결됐음을 통지하고, 이후에도 계속 민원을 낼 경우 법적 대응까지 검토할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민원 전화가 연결되기 전에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감정노동자 보호 안내가 송출되고, 민원 담당자에게 휴가를 부여하거나 녹음기 등 보호장비를 지급하는 식이었는데 앞으로는 직접적인 방식으로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공사는 또 악성 민원 대응 차원에서 직원 심리상담을 늘리고 민원 담당자의 개인정보를 비공개로 해 이들을 보호하기로 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한다.

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총 민원 135만7384건 가운데 3.8%인 5만1711건이 악성 민원이었다.

접수된 창구별로는 고객센터가 4만9322건으로 가장 많았고 홈페이지가 2213건, 서울시 응답소로 들어온 사례가 176건이었다.

공사에 접수된 실제 사례 가운데는 직원에게 “멍청하다” “지하철을 개판으로 운행한다”며 모욕을 주거나 자신이 탈 비행기를 놓쳤다며 직원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일도 있었다. 1년에 열차 차량번호를 무려 1만5000번가량 문의한 민원인도 있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반복되는 악성 민원으로 인해 업무에 차질이 발생해온 만큼 대응을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실무부서에서 현장에 적용해 바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