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서울25

중구 ‘재활용품, 종량제 봉투 교환’ 지난해 구민 38% 참여

윤승민 기자

16일부터는 폐비닐도 교환

자료 : 서울 중구

자료 : 서울 중구

서울 중구는 재활용품을 종량제 봉투로 교환하는 사업에 지난해 중구 인구 중 38%가 참여하는 등 2021년 도입 이래 참여가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중구에서는 투명페트병, 폐건전지, 캔, 유리병 각 20개나 종이팩 1㎏을 매주 목요일 오전 9시~낮 12시에 인근 주민센터나 새롬쓰레기연구소에 가져오면 10ℓ 종량제봉투로 교환하고 있다. 매주 1인당 3매까지 종량제 봉투를 받을 수 있었다.

사업 첫해인 2021년에는 4410명이 종량제 봉투 1만4852매를 교환했다. 2022년에는 2만9849명이 10만5111매를, 지난해에는 4만5892명이 16만3141매를 각각 교환하는 등 참여도가 증가했다고 중구는 설명했다. 중구는 “중구 인구 12만여명 중 지난해에만 약 38% 이상이 사업에 참여한 셈”이라고 했다.

중구는 지난해 수도권매립지나 마포자원회수시설에 들어갈 중구 생활폐기물 반입한도량(5만3860t)과 비교해 실제 반입량(4만8405t)이 10% 이상 적었다고 밝혔다. 중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생활쓰레기 감량 1위 기록을 4년 연속 이어갔다.

오는 16일부터는 종량제 봉투로 바꿀 수 있는 재활용품 종류에 폐비닐(1㎏)이 포함된다. 증구는 “재활용을 위한 것인 만큼 종량제 봉투와 바꾸려는 재활용품은 깨끗이 씻어 라벨을 제거한 뒤 투명 봉투에 담아오면 된다”고 설명했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