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공무원 사망에…구청 진상조사위 구성

윤승민 기자
서울 강북구청. 강북구 제공

서울 강북구청. 강북구 제공

서울 강북구가 소속 공무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직장 내 괴롭힘 여부 등을 조사할 진상조사위원회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일 강북구 보건소 팀장급 공무원 A씨가 숨을 거두자, A씨의 유족들은 지난 7일 강북구에 유서 및 진상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유족 측은 A씨가 상급자로부터 따돌림을 당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강북구 관계자는 “유족들은 고인의 사망 원인에 업무 스트레스와 건강 문제 등과 함께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음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북구는 지난 13일 변호사, 노무사 등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직장 내 괴롭힘 상담자문위원회 회의를 유족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였다. 자문위 참석 위원들은 구체적인 사실 관계 확인 등을 위한 조사위원회 설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구청 측은 이를 받아들여 조사위를 꾸리기로 한 것이다.

강북구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에 관한 조례’와 ‘직장 내 괴롭힘 조사위원회 구성 및 운영 규칙’에 따라 구청 감사담당관 및 외부 전문가까지 총 5명을 조사위원으로 위촉하게 돼 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 활동을 통해 객관성, 공정성, 합리성을 갖춘 조사를 실시하고 향후 이어질 절차들도 공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강북구 관계자는 “유가족과 직원들에게 부정확한 정보로 인한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조사위원회 등의 진행 과정을 차분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