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행버스, 서울~경기 퇴근길도 ‘부릉’

윤승민 기자

시, 내달 10일부터 추가 운행

출근 시간대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던 서울동행버스가 다음달 10일부터는 퇴근 시간대에도 운행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운행을 시작한 서울동행버스 누적 이용객은 약 9개월 만인 지난 20일까지 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8월 2개였던 서울동행버스 노선 수는 그해 말까지 4개가 더 늘었고,지난 7일 4개 더 추가되어 총 10개가 됐다.

서울시는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2%가 퇴근 시간 운행에도 찬성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서울시는 현재 평일 출근 시간대인 오전 6시30분에서 8시20분 사이에 운용하던 동행버스를 6월부터 평일 오후 6시20분에서 7시10분 사이에도 운영키로 했다. 배차간격은 20분이지만 노선별로 정확한 운행 시간에는 차이가 있다.

가양역과 경기 고양시 원흥을 오가는 서울04번은 퇴근 시간대인 오후 6시30분과 50분, 7시10분에 걸쳐 3회 운행한다. 김포공항역과 경기 김포시 풍무를 오가는 서울02번도 오후 6시20분과 40분, 7시에 총 3회 승객을 맞는다.

나머지 8개 노선은 퇴근 시간대 2회 운영된다. 오후 6시20분과 40분에 운행하는 노선이 5개(서울01·03·06·07·08), 6시40분과 7시에 운행하는 노선이 3개(서울05·09·10)다. 퇴근 시간대 출발지는 대부분 서울시내 지하철역이다. 서울07번만 판교제2테크노밸리를 출발해 양재역으로 간다.

10개 노선 중 광역버스인 서울01·03·06번을 뺀 나머지 7개 간선버스 노선에서는 서울시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권 기후동행카드로도 승하차할 수 있다.

서울시는 “퇴근길 노선 확대를 조속히 시행하기 위해 관계기관 협의를 신속히 펼쳤다. 시민들의 호응에 부응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및 현장 관리도 집중할 계획”이라며 “수도권 주민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신규 노선을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