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700억, 지역상품권 57억…서울시 1.5조 첫 추경

윤승민 기자
자료 : 서울시

자료 : 서울시

하루 이용객이 50만명을 넘어선 서울 대중교통 정기권 ‘기후동행카드’에 약 700억원의 예산이 추가된다. 서울 전역에서 쓸 수 있는 광역 서울사랑상품권도 예산이 57억원 늘어나 올해 1500억원 규모로 발행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조511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2024년 본예산 45조7881억원의 3.3% 수준으로, 추경안이 원안대로 시의회에서 처리되면 올해 총예산은 47조2991억원으로 늘어난다.

이번 추경안에는 민생경제·동행 분야, 안전 분야, 매력 분야 등 3개 중점 분야에 5592억원이 집중됐다.

지난 1월 400억원의 예산으로 도입 시작된 기후동행카드는 697억원이 늘었다. 지난 16일 기준 하루 이용자가 54만명에 달하는 등 호응이 많은 만큼 재정을 보조할 필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김태균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기존 예산안에는 5월 말까지 사업만 반영돼 6월부터 연말까지 필요한 규모를 이번에 추가로 편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내버스 운영 적자 보전(700억원)과 경전철 신림선 안전요원 확보(42억원), 우이신설선 재정지원(151억원) 등 대중교통 유지와 안전을 위한 항목도 포함됐다.

서울 지하철 1~4호선 노후시설 정비에는 206억원, 혼잡도가 심한 지하철 4·7·9호선 전동차 증차에는 178억원이 각각 추가 편성됐다. 장애인에게 버스 요금을 월 최대 5만원 지원하는 사업에는 예산 94억원이 추가됐다.

35세 이상 임산부에게 소득 관계없이 최대 50만원의 의료비를 지원하는 사업(80억원)과 정·난관 복원 시술비 지원(1억원) 등 저출생 관련 대책도 추경에 신규 편성돼 시작된다.

또 서울 광역사랑상품권 추가 발행을 위한 57억원이 추가로 배정됐다. 최근 할인율과 발행 규모가 축소된 가운데 소비심리 회복, 소상공인 매출 증가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상품권 발행에 배정된 예산은 기존의 28억여원에서 85억여원으로 늘었다. 상품권 발행 규모도 500억원에서 1500억원으로 대폭 확대된다.

2027년까지 남산~남대문시장 정원가로를 만들어 연계성을 강화하는 사업(4억원)과 용산국제업무지구~용산역~용산공원 입체적 연결 체계 구축(3억원) 등 시내 공간 재구조화에도 신규 예산이 편성됐다.

2018년부터 진행 중인 국회대로 지하차도 및 상부 공원화 사업에는 예산 137억원을 늘리기로 했다.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장기화되며 경영난이 커진 시립 공공병원 지원금 456억원도 편성됐다. 서울의료원에 268억원, 보라매병원에 188억원이 각각 지원된다.

청년안심주택 선매입에는 680억원이 추가 편성됐고, 중위소득 60% 이하 청년 가구에 월 20만원씩 최대 12개월간 임차료를 지원하는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에 280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서울 지역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의 평일 전환과 영업시간 변경 등 규제 완화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골목상권·전통시장 환경 개선에도 18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