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경로당 ‘어르신 점심’ 주 3회서 5회로 확대

고희진 기자
서울 시내 한 경로당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시내 한 경로당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오는 7월부터 관내 경로당 이용자들에게 단계적으로 주 5일 점심 식사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경로당 점심 제공 확대를 위해 총 47억원(양곡·부식비 17억원, 점심도우미 30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 관내 운영 중인 경로당은 총 3489곳으로 이중 이용자에게 점심을 제공하고 있는 곳은 총 3090곳이다. 점심을 제공하는 곳 중 816곳에서 주 5회 식사를 제공 중이다. 주 5회 미만 제공은 2274곳이다. 평균적으로 경로당에서는 일주일에 3.3일 점심을 제공했다.

서울시는 단계적 지원을 통해 연말까지 2792곳(80%)의 경로당에서 주 5일 점심 제공을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점심 확대 운영 수요조사 결과, 현재 주 5일 점심을 제공 중인 816곳을 포함해 총 2792곳의 경로당이 중식 제공 확대를 희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이에 7월부터 기존 경로당 별 연간 8포씩(1포 20㎏) 지원되는 양곡비를 12포로 늘린다. 부족한 2일치 부식비와 경로당 점심도우미 지원인력도 추가 투입한다.

인력부족이나 경로당 자체 사정으로 인해 점심 확대 제공을 희망하지 않았던 697곳에 대해서도 현장 상황 파악 및 별도의 지원 방안 마련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식사 제공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ㅇ다.

서울시는 식사 제공이 확대되면 이용자들이 경로당을 찾는 빈도가 증가하고, 소통을 통한 사회적 교류와 활동 촉진으로 우울증 예방과 심리적 안정감 등에 도움을 줄 것이라 기대한다. 또한 경제적으로 취약한 어르신들의 부담 또한 완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노인소득빈곤율이 40.4%로 높은 상황에서 경로당 주 5일 점심 제공이 어르신들의 경제적 부담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