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대교 위에서 하룻밤…‘교량 호텔’ 가보니, 실제 전망은?

고희진 기자

직녀카페 리모델링해 ‘스카이 스위트’로

고가 오디오, 책장 가득 LP판 등 인테리어

1박 4명 숙박 가능, 34만5000원~ 50만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내부 모습. 김창길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내부 모습. 김창길 기자

창밖으로 보이는 푸른 한강과 하늘, 강변의 녹음이 눈을 환하게 만든다. 한강 조망이 가능한 교량호텔 ‘스카이 스위트, 한강브릿지, 서울’(스카이 스위트)의 첫인상이다.

서울시는 28일 오전 한강대교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에서 글로벌 홍보 이벤트를 열고 호텔을 공개했다. 이날 이벤트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 등이 참석했다.

스카이 스위트는 한강대교 상부(용산구 양녕로 495)에 있던 직녀카페를 리모델링한 것으로, 서울시가 에어비앤비와 함께 기획하고 제작했다.

한강대교 용산 방면 초입에 위치해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출입은 계단과 엘리베이터로 가능하다. 총 144.13㎡(약 44평) 규모에 침실, 거실, 욕실, 간이 주방을 갖췄으며 최대 4명까지 입실할 수 있다.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거실 모습. 고희진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거실 모습. 고희진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거실 모습. 고희진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거실 모습. 고희진 기자

문을 열고 들어서면 우선 거실이 눈에 들어온다. 거실 양옆으로 큰 창이 나 있어 교량과 차들이 주차된 둔치 등 한강변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거실 한 벽면이 책장으로 꾸며져 있는데 LP판이 빽빽이 꽂혀 있다. 잔잔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오디오는 인테리어용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하이엔드 제품이다. 거실 소파도 붉은색, 노란색 등 선명한 색감을 살려 배치했는데, 인테리어에 신경을 썼다는 생각이 든다. 거실 천장은 유리로 마감해 도시 야경과 하늘을 올려다볼 수 있도록 했다.

거실과 침실이 문으로 나눠져 있지는 않지만, 계단으로 공간 분리가 돼 있다. 침실 남서쪽에 큰 통창을 설치해 노들섬에서 여의도까지 이어지는 한강의 전경을 한눈에 즐길 수 있다.

침실 옆에 욕실이 딸려있고 화장실도 있다. 침실과 욕실 사이에 문이 따로 있진 않았는데, 정식 영업에 맞춰 커튼을 설치해 공간 구분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침실과 욕실, 거실 창에 블라인드도 설치할 예정이다. 바닥 난방도 돼 겨울철에도 추위 걱정은 없다고 한다.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욕실 모습. 고희진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욕실 모습. 고희진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거실 모습. 고희진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거실 모습. 고희진 기자

창은 반 정도 열 수 있게 돼 있으나 차량 먼지 등을 생각하면 마음 놓고 열기는 힘들어 보인다. 창문을 모두 닫았지만, 대교를 오가는 차량 소음이 조금은 들린다.

객실이 하나뿐인 호텔이라는 아쉬움이 있을 수도 있다. 오 시장은 “비록 룸 하나 짜리 호텔이지만 엄청난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세계인에게 다가가는 한강을 만들기 위해 심기일전하겠다”고 말했다.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CBO는 “스카이 스위트가 한강의 멋진 경관과 한국의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느끼고자 하는 전 세계여행자들에게 필수 여행 코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스카이 스위트 정식 개관은 7월 16일이며, 7월 1일부터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숙박 요금은 34만5000원에서 50만원 사이다.

이날 호텔 개관 첫날 무료로 숙박할 체험자들도 발표됐다. 1호 체험자는 사회복지시설에서 중학교 1학년 자녀와 함께 사는 비혼모 이모씨다. 서울시는 당초 무료숙박 대상으로 1팀만 뽑을 계획이었으나, 신청자가 6203명으로 많아, 이씨 외에 2팀이 더 무료숙박 대상으로 뽑혔다.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외관. 김창길 기자

한강대교 위에 설치된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 외관. 김창길 기자


Today`s HOT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