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닿는 모든 곳이 ‘한강뷰’…녹음에 반하고 야경에 취하네

고희진 기자

교량호텔 ‘스카이 스위트’

천장도 유리…7월에 개관

강변 전경 한눈에 들어와

눈길 닿는 모든 곳이 ‘한강뷰’…녹음에 반하고 야경에 취하네

창밖으로 보이는 푸른 한강과 하늘, 강변의 녹음이 눈을 환하게 만든다. 한강 조망이 가능한 교량호텔 ‘스카이 스위트, 한강브릿지, 서울’(스카이 스위트)의 첫인상이다. 서울시는 28일 오전 한강대교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에서 글로벌 홍보 이벤트를 열고 호텔을 공개했다. 이날 이벤트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 등이 참석했다.

스카이 스위트는 한강대교 상부(용산구 양녕로 495)에 있던 직녀카페를 리모델링한 것으로, 서울시가 에어비앤비와 함께 기획하고 제작했다. 한강대교 용산 방면 초입에 위치해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총 144.13㎡(약 44평) 규모에 침실, 거실, 욕실, 간이 주방을 갖췄으며 최대 4명까지 입실할 수 있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거실이 눈에 들어온다. 거실 양옆으로 큰 창이 나 있어 한강변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거실 한 벽면이 책장으로 꾸며져 있는데 LP판이 빽빽이 꽂혀 있다. 오디오는 인테리어용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하이엔드 제품이다. 거실 천장은 유리로 마감해 도시 야경과 하늘을 올려다볼 수 있도록 했다. 침실 남서쪽에 큰 통창을 설치해 노들섬에서 여의도까지 이어지는 한강의 전경을 한눈에 즐길 수 있다(사진).

객실이 하나뿐인 호텔이라는 아쉬움이 있을 수도 있다. 오 시장은 “비록 룸 하나짜리 호텔이지만 엄청난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세계인에게 다가가는 한강을 만들기 위해 심기일전하겠다”고 말했다. 스카이 스위트 정식 개관은 7월16일이며, 7월1일부터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숙박 요금은 34만5000원에서 50만원 사이다.

호텔 개관 첫날 무료로 숙박할 체험자들도 발표됐다. 1호 체험자는 사회복지시설에서 중학교 1학년 자녀와 함께 사는 비혼모 이모씨다. 당초 무료숙박 대상으로 1팀만 뽑을 계획이었으나, 6203명이 신청해 이씨 외에 2팀이 더 뽑혔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