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8년 개통 목표 ‘GTX-A’…서울시, 5번 유찰 2공구 입찰 재공고

김보미 기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 노선을 건설 중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대상지. 서울시 제공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 노선을 건설 중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대상지.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건축·시스템 2공구에 대해 오는 31일 입찰 재공고를 한다고 30일 밝혔다.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지하공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노선의 정거장과 상업시설을 만드는 이 사업은 최근 5차례 유찰된 바 있다. 서울시는 건설 인건·자재비 급등을 원인으로 판단하고 사업비를 현실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최초 2928억원으로 공고했던 사업비를 672억원 늘려 3600억원으로 반영했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은 토목공사 4개 공구, 건축·시스템공사 2개 공구로 나눠 진행 중이다. 토목공사는 복공 설치를 끝내고 토공 굴착을 하고 있다. 건축·시스템공사는 1공구에 대해 현대건설과 계약했다. 2공구는 이번 입찰공고로 연내 사업자를 선정하고 2028년 GTX-A 전 구간 개통 목표에 맞춰 내년 2월 착공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사비를 현실화해 사업 리스크 줄인 만큼 많은 건설사가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통 실시설계 후 공사를 진행하나 실시설계 기간에 가능한 부분은 우선 시공하는 내용도 입찰내용에 반영돼 있어 설계와 시공을 병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역의 노후화된 시설을 개선하기 위한 석면 전부 해체, 바닥·벽·천정 마감재 해체·설치를 실시설계 기간 같이 추진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입찰공고 후 다음달 18일까지 입찰참가자격(PQ) 접수받고, 7월2일 참여 희망 건설사를 대상으로 현장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사업제안서는 10월31일까지 접수한다.

사업자가 선정되면 실시설계를 착수해 삼성역(2호선) 우선 시공분 공사를 2025년 2월 시작하게 된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공사비를 현실적으로 조정했고, 건설사 간담회·면담을 통해 입찰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할 것”이라며 “2028년 GTX-A 전 구간 개통을 포함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사업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의 중”라고 말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