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 위 덮개공원, ‘생태공원’으로 조성

고희진 기자
서울 올림픽대로 위 덮개공원 조성 후 예상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올림픽대로 위 덮개공원 조성 후 예상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첫 덮개공원이 될 한강변 올림픽대로 상부가 생태공원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반포지구 한강연결공원 및 문화시설’ 조성 국제설계공모 최종 1등작으로 이소진 건축가(건축사무소 리옹)와 신혜원 건축가(호주 모나쉬대학 교수), 취리히 조경회사 스튜디오 벌칸의 루카스 슈와인구루버(Lukas Schweingruber)의 공동 응모안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소진 건축가는 윤동주문학관으로 서울시 건축상 대상(2014년)을 수상한 바 있다.

반포지구 한강연결공원 및 문화시설은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의 공공기여(기부채납)로 조성되며, 단지와 인근 소공원을 포함한 약 4만 3362㎡에 1만㎡에 덮개공원과 문화시설(전시장 3300㎡)이 조성된다. 2027년 완공 예정으로 서울에서 조성되는 첫 덮개공원이다.

현재 해당 지역은 도시고속화도로인 올림픽대로가 가로막아 나들목·연결육교 등을 통해서만 한강공원까지 이동할 수 있다. 입체적인 구조의 덮개공원이 생기면 한강까지 걸어서 찾아갈 수 있어 접근성과 지역 간 연계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선정된 생태덮개공원은 최대한 자연지반을 살리고, 신반포로와 한강공원에 이르는 지역에 다층 구조의 정원과 오솔길, 산책로를 만들어 여유를 즐기며 자연스럽게 한강까지 걸어서 이동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심사위원단은 “상부 공간을 생태공원으로 확장한 형태로 향후 덮개공원의 모델이 될 수 있고, 실현가능성과 설계유연성 분야에서 독창성이 돋보였다”며 “기존 주거 흔적을 상징적으로 재해석해 의미를 갖게 한 점도 우수하게 평가됐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