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광장·환승…서울역 완전히 바뀐다

김보미 기자

‘마스터플랜’ 용역 내년 완료

남산·한강 등 보행 녹지축도

경부선 지하화도 대응 필요

서울역 주변 공간 개선을 위한 ‘마스터플랜’이 수립된다. 철도 지하화 등 미래 교통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고질적 문제로 지적됐던 보행 불편 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종합적인 방향도 정해진다.

서울시는 이달 중 ‘서울역 일대 공간 개선을 위한 마스터플랜’ 용역 입찰 공고를 통해 제안서를 접수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시민 아이디어 공모와 향후 추진 예정인 광장 통합역사 환승 체계 등 전문가 기획 공모, 공간 개선 심포지엄 등에서 나오는 의견 등을 종합해 내년 중 용역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번 마스터플랜은 하루 평균 30만명이 오가는 서울역을 광화문~용산~한강을 잇는 국가 상징축의 중심으로 재편하기 위한 구상을 구체화하는 작업이다. 광장 보행 체계부터 교통 환경 개선까지 단계적 실행 전략을 마련해 시기별 추진 사업을 고민하겠다는 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특히 서울역은 KTX 고속철도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B 등 광역철도가 추가로 건설될 계획이다. 경부선 등 철도 지하화 등의 변화에도 대응해야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역 광장을 확대하고 이용 방식을 개선하는 한편 평면 보행 체계와 서울역~남산(동서), 광화문~한강(남북) 보행녹지축 조성 같은 공간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광역교통 환승 체계, ‘문화역서울284’ 공간 활성화 등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코레일 등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공간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서울역 일대는 중요한 상징성이 있지만 보행과 경관 등 미비한 점이 산적해 있었다”며 “국가 중앙역의 위상에 맞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