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에 등장한 멸종 위기 동물 14종은 누구?

윤승민 기자

시베리아 호랑이·표범·반달가슴곰 등 스크린 공개

서울 강남구 코엑스 스크린에 띄워진 멸종 위기 동물들의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강남구 코엑스 스크린에 띄워진 멸종 위기 동물들의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강남구 코엑스 내부 스크린에 서울대공원에서 지내는 멸종 위기 동물 14종의 모습과 관련 정보가 공개된다.

서울대공원은 다음달 14일까지 코엑스 내부 스크린에 멸종 위기 동물의 영상과 간단한 설명, 멸종 위기 요인 등이 공개된다고 18일 밝혔다.

공개 대상은 시베리아 호랑이, 표범, 반달가슴곰, 레서판다, 점박이물범, 아시아코끼리, 그물무늬기린, 독수리, 수달, 산양, 저어새, 침팬지, 흰코뿔소, 두루미다. 양 쪽에 7개씩, 서로 마주 보고 있는 총 14개 패널에 서울대공원에서 지내는 동물들의 영상과 함께 이름과 설명이 표출된다.

동물별 멸종 위기 요인도 함께 표시된다. 반달가슴곰은 농약, 올무에 의한 폐사가 주된 멸종 위기 요인이다. 레서판다는 산림벌채에 의한 대나무 자생지 훼손과 들개가 위험 요인이다. 점박이물범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해빙 지역 축소가 큰 문제다.

서울대공원은 “멸종 위기종이 자연스러운 행동을 하도록 천연소재의 바닥재를 깔아주고, 먹이 활동을 늘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먹이를 숨기고 있다”며 “아시아코끼리는 코끼리 숲을 조성해 비정기적으로 숲속에서 먹이를 찾도록 하고, 후각이 뛰어난 반달가슴곰에는 카페에서 기부받은 생커피콩 자루 속에 먹이를 넣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대공원은 지난 4월 KB국민은행, 램리서치코리아, 린데코리아, 호반건설로부터 총 1억3800만원을 기부받아 멸종 위기종 및 자연환경 보호, 동물원 환경개선 등에 사용했다고도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