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네 병·의원 ‘83.9% 정상운영’

고희진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강행한 18일 한 시민이 단축진료로 불이 꺼진 서울시내 한 의원 앞에 서 있다. 조태형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강행한 18일 한 시민이 단축진료로 불이 꺼진 서울시내 한 의원 앞에 서 있다. 조태형 기자

대한의사협회의 파업 첫날 서울 지역 동네 병·의원의 83.9%는 정상 운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18일 25개 자치구 1만116개 병·의원을 점검한 결과, 이날 오후 4시 기준 휴진율이 16.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집단 휴진에 대응하기 위해 25개구 1396개반(2797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이날 오전과 오후 유선점검을 통해 의료기관별 휴진 여부를 확인했다.

확인결과 25개 자치구 모두 휴진율 30% 미만으로 현장채증 등 증거확보를 진행한 자치구는 없었다.

보건복지부의 ‘개원의 집단행동 대비 지자체 지침’에 따라 업무개시 명령을 위반해 구별 휴진율이 30% 이상일 경우 의료법 위반에 따른 행정처분 등을 내리게 된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전공의 집단행동 이후부터 시립병원, 보건소 연장진료, 응급실 유지 등 공공의료 역량을 총동원해 의료 공백을 줄이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의료계 집단 휴진 등 상황이 해결될 때까지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