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두산, 2027년부터 5시즌 ‘잠실주경기장’서 홈경기

김보미 기자

돔 구장 짓는 동안 ‘대체 야구장’ 활용

2027년부터 5개 시즌 동안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될 잠실주경기장의 진출입 통로 동선 계획안. 서울시 제공

2027년부터 5개 시즌 동안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될 잠실주경기장의 진출입 통로 동선 계획안. 서울시 제공

프로야구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홈경기가 2027년부터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다. 기존 잠실야구장 자리에 돔구장을 짓는 2031년까지 5개 시즌 동안 ‘대체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잠실돔구장 건립 공사가 진행되는 약 5년간 잠실 주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하기로 최종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현재 리모델링 공사 중인 주경기장의 축구장과 육상 트랙은 한국야구위원회(KBO) 매뉴얼에 맞춰 프로야구 필드로 교체한다. 실내 일부는 경기 중 감독·선수 등이 대기하는 더그아웃과 선수 지원공간으로 바꾼다.

대체 구장의 좌석은 최대 3만4000석 규모가 될 전망이다. 그라운드까지 거리가 먼 주경기장의 시야 확보를 위해 우선 내·외야를 중심으로 1~2층에 총 1만8000여석을 조성한다. 향후 관객 안전성이 확인되면 주요 경기나 포스트시즌 등은 3층 관람석까지 개방해 최대 3만석 이상 확보한다.

2027년부터 5개 시즌 동안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될 잠실주경기장의 하부(왼쪽)와 상부(오른쪽) 관람석 계획안. 서울시 제공

2027년부터 5개 시즌 동안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될 잠실주경기장의 하부(왼쪽)와 상부(오른쪽) 관람석 계획안. 서울시 제공

앞서 서울시는 안전을 고려해 1만3000석 규모를 제시했으나 구단들의 반발이 컸다. 현재 잠실야구장(2만3800석)의 절반 수준까지 줄어 구단들의 티켓 수입이 급감하는 탓이다.

김승원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현재 평일 관람객이 평균 1만7000명 수준으로 수입 측면에선 우려가 없을 것”이라며 “대체 구장은 주변이 공사 중이기 때문에 통로 폭을 확장하고 순차적으로 퇴장 등의 방식으로 인파 밀집 문제를 관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운영 초기에는 1만8000석 규모로 시작해 안정성을 확보하며 좌석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안전한 관객 동선을 위해 현재 봉은교 방향 서쪽 진출입로는 인도 폭을 넓히고 인근 보·차도를 정비한다. 잠실종합운동장 북쪽 부근은 공사 영역을 조정해 백제고분로 방향으로 동쪽 진출입로를 추가로 만들고 별도의 보행 전용통로를 설치한다.

주경기장은 1988년 서울올림픽 후 40여년 만에 시작된 리모델링과 연계해 내년 3월부터 2026년 2월까지 대체 야구장을 위한 설계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후 2026년 12월까지 공사를 마치고 2027년 시즌부터는 야구장으로 활용된다. 2032년 잠실 돔구장이 완성되면 종합경기장의 형태로 원상 회복된다.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 후 경기장 배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 후 경기장 배치도. 서울시 제공

2023년 9월 잠실 일대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으로 기존 잠실야구장 자리에 돔구장을 새로 짓기로 한 서울시는 야구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두 구단이 홈경기를 할 공간 확보를 논의해 왔다.

잠실 돔구장은 개폐식이 아닌 폐쇄형 구조로 설계된다. 김 본부장은 “개폐식 설계는 공사비가 2000억원 정도 더 늘어나는 데다 사업비 변경 규모가 120%를 넘어가면 기본 검토부터 다시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건립이 1~2년 지연된다”며 “현실적인 문제로 현재 (폐쇄형) 돔구장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허구연 KBO 총재는 이날 “모든 관계 기관과 협력해 야구팬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임시 홈구장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주경기장을 관람객 안전과 편의에 초점을 맞춰 조성할 것”이라며 “야구팬들의 기다림에 부응할 수 있는 잠실 돔구장 건립도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개발 사업과 함께 신속하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