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와이파이 ‘빵빵’…KT에서 쉬자

김보미 기자

서울시 ‘기후동행쉼터’ 확대

KT 대리점 250곳 개방키로

편의점과 은행에 이어 서울 시내 통신사 대리점도 여름철 더위를 피하는 쉼터로 공간을 개방한다. 쪽방촌 인근에는 씻고 잠을 잘 수 있는 야간 쉼터도 마련된다.

서울시는 도심 민간시설을 활용한 ‘기후동행쉼터’를 올해 여름 505곳까지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월 CU·GS25 등 편의점 58개 점포와 신한은행 197개 지점에서 시민들이 강추위·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쉼터로 등록한 데 이어 KT 대리점 250곳이 추가된 것이다.

공간을 공유하는 KT 대리점은 평균 66㎡(20평) 규모에 고객들이 앉을 수 있는 의자와 테이블도 갖췄다. KT 측에서 생수와 부채를 무료 제공하고 와이파이와 충전시설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지난 9일 KT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쉼터로 이용 가능한 KT 대리점에는 이달 중으로 ‘서울시 기후동행쉼터’ 인증 스티커가 부착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KT에서 먼저 동참 의사를 밝히면서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시내 곳곳에 마련된 3116곳의 폭염 대피시설은 내실을 강화해 운영한다.

현재 무더위쉼터는 주민센터 등 2121곳, 시·구립도서관 179곳, 지하철 역사 내 쉼터 90곳 등 2895곳이 있다. 재난 약자 보호시설로는 호텔 등 안전숙소 106곳과 노숙인 무더위쉼터 11곳, 쪽방상담소 무더위쉼터 7곳, 동행목욕탕 6곳, 장애인 폭염대피소 등 91곳 등이다.

서울시는 위치와 이용 시간 등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알리고 기후재난 취약계층인 쪽방촌 주민, 고령층에게는 동주민센터 등에서 찾아가 안내할 방침이다. 또 서울안전누리 홈페이지(safecity.seoul.go.kr)에 접속하면 지도에서 가장 가까운 폭염대피시설과 무더위쉼터, 기후동행쉼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동 경로도 알 수 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