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25

주민 누구나 무료 성(性) 상담받는다…노원구, 자치구 첫 전담 체계 구축

김보미 기자
노원구가 이달부터 9월13일까지 시범 운영하는 ‘성(性)대한 상담실’ 안내 포스터. 노원구 제공

노원구가 이달부터 9월13일까지 시범 운영하는 ‘성(性)대한 상담실’ 안내 포스터. 노원구 제공

노원구가 모든 연령대 주민들이 전문적인 성(性)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체계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이 같은 조직을 자치구가 만든 것은 처음이다.

노원구는 이달부터 9월13일까지 ‘성(性)대한 상담실’을 시범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성과 관련된 고민을 누구나 부담 없이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는 통합 창구다.

최근 성 관련 정보가 많아지면서 성인식도 개방적으로 변화돼 청소년, 노년 등 전 생애에 걸쳐 성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는 것이 노원구의 판단이다. 하지만 개인 신상 노출을 우려하거나 금전적 부담, 소통창구 부재 등으로 전문 상담을 받는 경우는 드물다.

이에 지역 내 개별적으로 운영됐던 상담 채널을 통합하기로 한 것이다.

‘성대한 상담실’은 이용자의 심리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익명성이 보장되는 비대면 상담을 중심으로 한다. 온라인을 통해 접수하면서 상담 신청서에 구체적인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다.

상담 분야는 성 건강·심리 상담 등 일반적인 내용뿐 아니라 성 매개 감염병 의심이나 위기임신·출산 등 전문적인 주제도 포함한다. 필요한 경우 내담자 동의를 얻어 전화나 노원어르신상담센터·청소년성상담센터 등 지역 내 전문센터에서 대면 상담도 받을 수 있다.

감염병 상담은 증상을 확인한 후 감염 경로를 추정하고, 정도에 따라 보건소 신속 검사(HIV 등)를 받도록 연계한다. 동반 감염이 의심되는 대상에 대해서도 검진을 제안하고 병원에서 요양급여 의뢰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원치 않은 임신이나 출산에 대한 상담은 양육을 중심으로 진행하되 인공 임신중절과 입양 등 선택 사항을 안내해 내담자를 돕는다.

신청은 홍보 포스터에 담긴 QR코드를 통해 선착순 300명을 받는다. 전화 접수도 가능하다. 노원에 거주하는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성대한 상담실’을 통해 성 관련 고민이 있는 주민들이 마음 편히 문제를 털어놓고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