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주변 경관 확 바뀐다···LED 전광판·아트월 조성

백승목 기자
울산시청

울산시청

국내 최대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 울산공장 주변 경관이 문화예술 디자인으로 꾸며진다.

울산시는 20일 울산상의·현대자동차와 ‘현대차 산업경관 개선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는 산업경관 개선사업 기획 및 공사를, 울산상의는 기업 참여 환경 조성을, 울산시는 행정적 지원을 맡는다.

경관 개선을 위해 현대차 울산공장 해안문, 명촌문, 정문, 4공장 정문 등 4곳에는 폭 20m, 높이 21m의 대형 발광다이오드(LED) 미디어 전광판이 설치된다. 전광판에는 울산시민에게 필요한 다양한 정보와 현대차가 보유한 각종 볼거리를 담는다.

공장 주변 담장은 현대적인 도시디자인을 적용한 야간 경관 아트월(예술 담장)로 조성한다. 출고센터 정문 인근 담장은 식물형 담장으로 가꾼다. 울산시와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완공된 현대차 울산 물류센터 외관에도 아트 디자인을 구현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현대차 울산공장 옆 아산로 일원을 ‘옥외광고물 등 특정 구역’으로 지정하고, 현대차 공장 인근 환경정비를 시행한다. 현대차는 총사업비 120억여원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경관 개선사업은 기획·시공·점검 등을 거쳐 오는 9월 마무리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삭막한 회색 산업공단 지역이 미디어와 예술을 가미한 문화거리로 탈바꿈하면 독특한 예술경관 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참여 기업들의 산업 경관 개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