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뿌리산업 지원사업에 울산 특화단지 2곳 선정···3D프린팅·미포 동반성장 단지에 시설 구축

백승목 기자
울산미포산업단지

울산미포산업단지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는 ‘2024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에 ‘3D프린팅 뿌리산업 특화단지’와 ‘미포 동반성장 뿌리산업 특화단지’ 등 지역 2개 단지가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단지에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시설·장비 구축비, 지원과제 사업비 등이 지원된다. 숙련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공정 효율성 개선과 인력 양성 등을 통해 공정 일정 준수, 오작업 감소, 작업시간 절감 등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참여하는 3D프린팅 특화단지 과제는 2026년까지 3년간 국비와 시비 등 54억원을 들여 글로벌 3D프린팅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공동엔지니어링실, 디지털 체력단련실, 3D프린팅 온라인체제 기반 등 공동 활용시설 구축과 뿌리·수요기업 사업 지원, 국내외 전시회 참가 지원, 교류 행사 등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이 사업으로 자동차·조선 분야 등 수요 확대에 따른 매출 증대와 공용설비 활용에 따른 3D프린팅 기반 제품의 원가절감 및 제작 소요 기간 단축 등 지역 뿌리기업 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HD현대미포가 공동 참여하는 미포 동반성장 특화단지 과제는 1년간 6억9000여만원을 들여 조선소내 거점별 지능형 워크센터 구축, 종사자 공동 기량 향상 프로그램 운영, 야외 작업현장 환경 개선 등을 추진하는 것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뿌리기업들은 숙련인력 확보, 독자 시설·장비 구축, 판로 개척 등에서 공통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지원으로 뿌리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조선과 자동차 등 울산 주력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