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오수 역류 막는다”…장생포 해저 하수관로 준설

백승목 기자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는 남구 장생포 앞바다에 설치된 해저 하수관로(200m) 준설 공사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1998년 설치된 해당 관로는 남구 삼산동 일대에서 발생하는 하수를 용연수질개선사업소까지 이송하는 용도로 사용됐다.

하지만 관로 일부 구간이 장생포 앞바다 수면 밑 14m에 설치돼 관로 내부의 파손이나 누수 상태를 카메라로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웠다.

울산시는 이에따라 2022년 초음파, 수중 탐사, 전기누수 탐사 등을 통해 해당 관로의 퇴적물과 안전여부 등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해저 하수관로의 70% 정도에 퇴적토가 쌓여 있는 것으로 확인됐음에도 하수가 상시 관로에 가득 찬 상태로 흐르고 있어 그동안 준설 공사가 불가능했다.

울산시는 최근 국내 기업이 관로가 가득 찰 때도 준설이 가능한 ‘분리배출식 준설’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해당 공법을 적용해 공사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준설 공사는 이달 중 착공해 10월 준공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준설 공사가 완료되면 오수 역류 등으로 인한 민원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하수관로 관리를 위한 다양하고 새로운 기술을 적극적으로 시도해 하수처리의 효과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