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분산에너지 지원센터’ 발족…“특화지역 지정 총력”

백승목 기자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는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을 위해 ‘분산에너지 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6월 시행된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은 장거리 송전망 건설에 따른 지역주민의 낮은 수용성으로 사회적 갈등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기존의 중앙집중형 전력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하면서 수요지 인근에서 전력을 생산하고 소비가 가능한 ‘지산지소형’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 특별법은 분산에너지와 관련된 상담·안내·홍보·조사·연구, 민원사무 처리와 대행, 창업 보육 및 분산에너지 관련 기업에 대한 지원 업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분산에너지 지원센터를 둘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국 지자체 중 분산에너지 지원센터를 발족한 것은 울산시가 처음이다.

울산시는 선제적으로 분산에너지 지원센터를 운영해 특화지역 계획 수립, 기업 지원, 신사업 발굴을 추진하는 등 특화지역 지정을 위한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울산테크노파크 본부동에 설치된 분산에너지 지원센터는 총 10명으로 운영된다. 기존 울산시청 에너지산업과 에너지정책팀 팀원과 테크노파크 분산에너지센터 직원들을 활용해 구성된다. 이 센터는 울산이 분산에너지 특화지역으로 지정되면 정규 조직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날 분산에너지 지원센터 현판식을 연데 이어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관련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간담회도 열었다. 울산시는 간담회 의견을 검토해 특화지역 계획에 반영하고, 산업부 일정에 맞춰 특화지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울산시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의 입법을 적극적으로 건의하는 등 법률안 국회 통과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다”면서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에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