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부터 성탄절까지 ‘한강서 즐겨요’

고희진 기자

서울시, 연말까지 이색 행사 기획…방문객 300만명 기대

잠 퍼자기·가요제·마켓 등 다채…일각 ‘환경오염’ 우려

지난해 서울시가 개최한 한강 무소음 DJ 파티에서 참가자들이 무선 헤드폰을 끼고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고 있다. 서울시 제공

지난해 서울시가 개최한 한강 무소음 DJ 파티에서 참가자들이 무선 헤드폰을 끼고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고 있다. 서울시 제공

연말까지 한강에서 ‘잠 퍼자기’ 같은 이색 이벤트부터 카약과 카누 등 수상레저를 경험할 수 있는 체험 이벤트까지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시민을 찾아간다. 서울시는 오는 5월부터 연말까지 11개 한강변에서 ‘2024 한강 페스티벌’을 열고 120개의 문화·여가·레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매년 3000팀 이상 참가 신청을 하는 ‘한강 멍때리기 대회’는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올해는 90분 동안 가장 ‘멍을 잘 때리는’ 자를 가린다. 지난해 우승자의 노하우도 들어본다. 5월12일 열린다. 잠이 부족한 현대인에 맞춘 ‘한강 잠 퍼자기’ 대회는 5월11일 열린다. 참가자 100명은 숙면에 도움이 되는 음악을 들으면서 빈백 등에 누워 잠들면 된다. 2시간 동안 가장 편안하게 잠든 사람이 우승한다.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는 5월5일 어린이날을 시작으로 9월과 10월에도 열린다. 5·8·10월에 열리는 ‘한강 무소음 DJ 파티’에서는 무선 헤드셋을 끼고 신나게 춤출 수 있다. 이외에 한강 대학가요제(5월25일), 한강 보트 퍼레이드(6월2일), 겸재 정선 문화예술 선상투어(10월15~18일)도 시민을 기다린다.

여름엔 한강에서 다양한 체험 행사가 열린다. 7~8월에는 카약, 카누, 킹카누, 패들보드 등 다양한 수상레저를 체험할 수 있다. 8월3~4일에는 ‘한강휴휴 수영장’에서 물에 몸을 담그고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음료수 캔, 우유 팩 등으로 직접 배를 만들어 한강을 건너는 ‘나만의 한강호 경주대회’와 참가자가 접어 날린 1000개의 종이비행기가 여의도 상공을 가르는 ‘한강 종이비행기 축제’, 청담대교 교각을 빛으로 수놓을 루미나리에와 대형 크리스마스트리 등을 볼 수 있는 ‘로맨틱 한강 크리스마스 마켓’도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잠수교 일대를 시작으로 올해 뚝섬·반포, 2025년 한강공원 전역에서 ‘플라스틱 없는 한강’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한강 페스티벌 현장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잠수교의 경우 푸드트럭 등에 재활용 용기를 배치해 그것만 사용하게 할 계획”이라며 “(축제 전반에) 재활용 쓰레기나 플라스틱이 남발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만들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한강 페스티벌을 통해 총 300만명의 방문객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다. 서울연구원이 페스티벌의 경제적 파급력을 분석한 결과 연간 844억원의 생산 파급과 362억원의 부가가치 등 총 1206억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964개의 일자리도 창출될 것으로 예상됐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