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기훈련 사망’ 훈련병 빈소에 조문 행렬…육군총장은 책임소재 질문 ‘묵묵부답’

고귀한 기자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28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의 빈소에 가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28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의 빈소에 가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군기 훈련 중 숨을 거둔 육군 훈련병의 빈소가 마련된 전남 나주의 한 장례식장에서는 28일 군 당국 등 각계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군 당국은 전날 박씨를 일병으로 추서하고, 유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고인의 고향인 나주에 빈소를 마련했다.

이날 찾은 박씨의 빈소는 차분한 분위기 속 고인을 애도하기 위한 발길이 계속됐다. 고인의 친구 등 지인과 친척들은 오전 일찍부터 유가족들과 차분하게 빈소를 지켰다.

윤석열 대통령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근조화환을 보내 고인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국방부장관과 국가보훈부장관, 합동참모의장 등이 보낸 근조화환 십여개도 빈소 한쪽에 줄지어 놓여 있었다.

군부대 장병 등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부터 수시로 빈소를 드나들었다. 사회적 책임과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대부분 무거운 표정으로 조문을 마쳤다.

오후에는 박안수 육군 참모총장이 빈소를 찾기도 했다. 1시간 20여분 동안 조문을 한 박 참모총장은 “군 인권센터에서 해당 사건을 가혹행위에 의한 것이라고 규정했는데 동의하느냐”, “유가족에게 할 말은 없느냐”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최병옥 국방비서관도 박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지역 정치인의 조문도 이어졌다. 윤병태 나주시장과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남 나주·화순) 등이 차례로 조문했다.

유가족은 군 관계자들에게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고인은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강원 인제에 있는 한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틀 뒤인 25일 사망했다. 민·군 합동 조사를 마친 육군은 해당 사건을 경찰에 이첩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