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대남 전단 풍선 잔해 추정 물체, 파주 등에서 잇따라 발견

이상호 선임기자

풍선 잔해와 두엄 담긴 비닐봉지

북한의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의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 파주시와 동두천시에서 발견되고 있다.

29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파주 광탄면 일대에서 북한이 보낸 풍선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계속 접수되고 있다. 현장에는 터진 풍선 잔해와 두엄(거름)이 담긴 비닐봉지가 발견됐다. 전단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8·29일 북한이 보낸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의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 동두천시와 파주시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연합뉴스

28·29일 북한이 보낸 대남 전단 살포용 풍선의 잔해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 동두천시와 파주시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28일 오후 10시 17분쯤에는 경기 동두천시 소요산역 인근 식당에서도 풍선 잔해가 발견됐다. 두엄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담긴 봉투가 매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해당 물질을 수거해 분석 중이다.

현재 전방 지역에서는 고도에서 떠다니는 다수의 풍선이 관측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29일 오전 6시 30분 기준 경기북부경찰청 112 상황실에는 풍선 목격과 재난 문자 관련 문의 등 110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 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중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북한은 2016년에도 풍선에 오물을 실어 날려 보낸 적이 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