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 이주 160년 삶 오롯이…ACC서 집단농장 시절 등 사진 100점 공개

고귀한 기자
광주 광산구 관계자들이 지난 2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고려인 이주 160주년 기획 사진전을 둘러보고 있다. 광산구청 제공

광주 광산구 관계자들이 지난 2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고려인 이주 160주년 기획 사진전을 둘러보고 있다. 광산구청 제공

강제이주 이후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에 정착해 집단농장을 이뤄 살아가는 고려인의 모습을 기록한 사진이 공개됐다.

광주 광산구는 고려인 이주 160주년을 맞아 기획한 기념 사진전 <흩어졌던 이들의 삶이 여기에, 광주-고려인의 발자취와 삶의 기록>이 지난 2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특설전시장에서 개막했다고 29일 밝혔다.

광산구와 카자흐스탄 고려인협회, ‘고려인/한인이주 160주년 기념사업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사진전은 한민족 최초 해외 이주로 기록된 ‘고려인 러시아 이주 160년’을 알리는 국내 첫 번째 기념행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사진전은 국내 유일의 고려인역사유물전시관인 월곡고려인문화관 ‘결’과 카자흐스탄국립대 아시아연구소가 소장한 100여장의 사진이 전시돼 있다. 사진은 크게 고려인 이주사와 생활사, 집단농장 현장, 모국어 문화기관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있다.

특히 강제이주 후 집단농장 시절 고려인의 생생한 삶의 기록한 ‘집단농장 현장’ 사진이 공개되는 것은 국내에서 이번 사진전이 처음이다. 한국 전통과 중앙아시아 문화가 어우러진 고려인 생활사, 고려인 문화의 정수인 고려극장, 고려일보 전성기 기록 등도 사진 속에 오롯이 담겨있다.

격변하는 정치·사회적 상황에 풍파를 겪은 어느 고려인의 가족사, 아끼던 제자들을 버릴 수 없어 자발적으로 강제이주 열차를 탄 블라디보스토크 ‘고려사범대학교’ 교원들의 이야기 등 다양한 숨은 역사도 사진을 통해 들여다볼 수 있다.

광산구는 이번 사진전을 통해 월곡동 고려인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등 전 세계 55만 고려인 동포의 거점 도시로서 광산구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고려인마을을 품은 광산구가 대한민국과 중앙아시아를 잇는 ‘역사마을 1번지’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진전은 6월 16일까지 열린다. 관람은 평일과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