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오름동맹’ 울산·포항·경주, 광역사무국 신설···‘밀착·협력 강화’

백승목 기자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와 경북 포항시·경주시 등 3개 시도로 구성된 ‘해오름동맹 도시’가 상설 협력기구를 구성해 상호 밀착·협력을 강화한다.

울산시는 10일 오후 동구 HD현대건설기계 글로벌오퍼레이션센터에서 ‘동남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 상반기 정기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김두겸 울산시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3개 자치단체 실·국장 등 28명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해오름 동맹은 이 자리에서 상설 협력기구인 광역사무국 추진단(이하 추진단) 발족 및 운영 방안과 2024년 해오름동맹 핵심사업을 발표했다. 추진단은 광역사무국 설치를 원활하게 준비하도록 3개 도시가 인력을 파견해 1팀 4명으로 구성하고, 오는 7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3개 도시는 추진단을 바탕으로 광역사무국 출범 준비와 각 도시간 핵심·협력사업 및 대시민 홍보 등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해오름동맹 도시발전 시행계획을 토대로 3대 분야 10개 핵심사업도 마련됐다. 3대 분야는 단일 경제권으로 성장하는 ‘친환경 첨단산업지대’ 구축, 강·산·바다를 연계하는 ‘세계적인 문화관광권’ 조성, 동일 생활권으로 연결되는 ‘초광역 교통망’ 형성 등이다.

해오름동맹은 2016년 6월 동해고속도로 중 한 구간인 울산∼경주~포항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하나의 생활권역으로 묶인 3개 도시가 공동 발전을 위해 결성한 행정협의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해오름동맹을 통한 3개 도시의 상생 협력과 동반 성장으로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해오름동맹이 지방시대를 선도하는 초광역 상생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공동협력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으로 3개 도시간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