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20% ‘살인 이자’ 돈 갚으라 협박 일삼은 40대 구속…채무자 1명 사망

고귀한 기자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높은 이자로 돈을 빌려준 뒤 갚으라며 협박을 일삼아 채무자를 사망에까지 이르게 한 40대 불법 사채 업자가 경찰에 구속됐다.

광주경찰청 형사기동2계는 공정한 채권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대부업법 위반 등 혐의로 A씨(40대)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21년 9월부터 최근까지 전남 담양군 일대에서 불법 사채업을 하며 연 120%에 달하는 높은 이자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법정 최고 이율 연 20%로 이자가 6배나 높다.

A씨는 원금과 이자를 제때 상환하지 않으면 채무자를 찾아가 욕설과 협박을 일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에 찾아가 행패를 부리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에게 돈을 빌린 40대 B씨는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 1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B씨를 단순 변사 사건으로 종결 처리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A씨에게 돈을 빌린 뒤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는 B씨를 포함한 5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