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고려인마을 “한글 재난문자, 러시아어로 번역해 주민에 발송”

고귀한 기자
광주고려인마을 산하 GBS고려방송 전경. 광주고려인마을 제공

광주고려인마을 산하 GBS고려방송 전경. 광주고려인마을 제공

광주고려인마을은 “러시아어 재난문자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러시아어 재난문자는 광주고려인마을 산하 GBS고려방송이 도입한 인공지능(AI)시스템을 통해 이뤄진다. 중앙재해대책본부로부터 한글로 된 ‘재난 문자’를 수신하면 AI가 1분 안에 러시아어로 번역해 주민들에게 다시 발송한다.

광주고려인마을은 한글로 된 재난 문자를 읽지 못하는 고려인 동포나 외국인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AI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광주고려인마을에는 중앙아시아 출신 고려인 7000여명이 모여 산다. 이들 대부분은 러시아어를 사용한다.

신조야 광주고려인마을 대표는 “광주로 이주한 고려인 동포들의 안정된 정착과 기반 마련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