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뾰시카, 샤슬릭 드셔보셨나요?”···중앙아시아 문화 체험으로 재조명받는 고려인마을

고귀한 기자
광주고려인마을 관광지도.

광주고려인마을 관광지도.

“즈드라스브이쩨(안녕하세요)” “쓰바시바(감사합니다)”

지난 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고려인마을 내 마을해설사의 집. 처음 소리 내 보는 발음이 어색한 듯 관광객들이 연신 웃음을 터뜨렸다. 마을해설사인 정진산씨(58)는 “지금 알려드리는 러시아 인사말들을 기억했다가 다니면서 써보셔야 한다”면서 “그래야 고려인 마을을 더 잘 이해하고 재미있게 둘러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고려인 동포 7000여명이 거주하는 국내 유일의 고려인 집단 거주지역인 광주고려인마을이 항일운동 유산과 이색적인 중앙아시아 문화 체험으로 각광을 받으며 새로운 지역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평일인 이날도 고려인마을 거리 곳곳에는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부터 중·고등학생들까지 다양한 관광객들이 골목골목을 누비고 있었다.

관광버스에서 내린 중학생 30여명은 곧장 홍범도 공원을 찾아 흉상을 둘러본 뒤 헌화하고 한참동안 고개숙여 묵념했다. 봉오동 전투의 주역인 홍범도 장군 흉상은 장군이 묻혀있던 카자흐스탄 홍범도 공원 흉상을 본 떠 만들어졌다. 2022년 홍범도 장군 유해가 카자흐스탄에서 한국으로 봉환된 1주년을 기념해 흉상이 세워졌다. 항일 운동사를 공부하고 잊지않기 위해 학생들이 고려인마을에서 가장 먼저 찾는 곳이라는 게 마을해설사들의 전언이다.

중앙아시아 전통음식을 맛보거나 사진을 찍으러 온 개별 관광객도 많았다. 고려인마을 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반영 300~400m 내에는 중앙아시아 전통 음식인 ‘리뾰시카(빵)’와 ‘샤슬릭(꼬치구이)’을 맛볼 수 있는 음식점 등 가게 수십여개가 있다. 정확한 통계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이들 식당들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보다 매출이 최소 50%가량 늘었다고 고려인마을 관계자는 전했다.

지난 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고려인마을 내 고려인문화관을 방문한 제주국제교육원 관계자들이 고려인 이주 160주년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고귀한 기자

지난 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고려인마을 내 고려인문화관을 방문한 제주국제교육원 관계자들이 고려인 이주 160주년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고귀한 기자

고려인마을이 처음부터 관광지로 주목받은 것은 아니다. 주변에 산업단지가 있고 농촌으로의 접근성도 편리한 까닭에 고려인마을은 일자리를 구하는데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 2001년 무렵 고려인 노동자 일부가 정착하기 시작해 현재는 고려인 2~3세 7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고려인을 위한 상담소와 지원센터, 진료소, 방송국, 교육시설 등이 갖춰져 사실상 전국 유일의 고려인 공동체마을로 평가된다.

하지만 규모가 늘어날 수록 ‘외국인 밀집지’라는 부정적 인식과 함께 선주민과의 갈등은 커져만 갔다. 삶의 터전을 잃고 빼앗기고 있다고 생각한 일부 선주민을 중심으로 한때 외국인들에게는 방을 내어줘선 안 된다는 서명 운동이 전개되기도 했다.

고려인마을에 대한 평가가 바뀌기 시작한 것은 2022년 하반기부터다. 당시 러시아 전쟁이 발발하자 고려인마을은 고려인 동포 피난민 900여명에 항공권을 지원하며 국내 입국을 도왔다. 지역 사회와 연계해 숙식과 일자리도 제공했다. 고려인이 단순 외국인이 아닌 홍범도 장군 등 자랑스러운 독립운동가의 후손이라는 점도 재조명됐다.

최근 문빅토르 미술관을 찾은 학생들이 카자흐스탄의 대표 고려인 화가인 문빅토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고려인마을 제공

최근 문빅토르 미술관을 찾은 학생들이 카자흐스탄의 대표 고려인 화가인 문빅토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고려인마을 제공

이런 사실이 지역 안팎에 입소문을 타면서 고려인마을은 ‘그들만의 공동체’에서 국내외가 주목하는 ‘평화와 화합’을 상징하는 마을로 재평가됐다. 고려인마을을 연구하려는 학자들의 방문이 잇따르더니 현재는 가족이나 일반 관광객 방문이 많다고 한다. 마을 전체가 활기를 띠며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오던 일부 선주민도 긍정적으로 태도를 바꿨다.

고려인마을은 새 도약을 위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관광객들에 대한 편의 제공을 위해 최근 마을해설사가 365일 상주하는 ‘해설사의 집’ 문을 열었고 중앙아시아 의상을 입어보고 빌릴 수 있는 ‘의상대여소’도 따로 마련했다. 정기적인 음식 만들기 체험과 문화공연 등 즐길 거리도 구상 중이다.

이천영 광주고려인마을 공동대표는 “관광객들이 불편 없이 마을을 돌아보고 즐길 수 있도록 관광객 맞이에 최선을 다해 ‘역사마을 1번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고려인마을 내 고려인문화관을 방문한 제주국제교육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귀한 기자

지난 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고려인마을 내 고려인문화관을 방문한 제주국제교육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귀한 기자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