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 우병우 자택 압수수색…본인·부인 휴대폰 확보

이혜리·김경학 기자

‘최순실 게이트’ 관련 각종 의혹 뒤늦게 강제 수사

우, 가슴통증 진료…재소환 앞두고 압박 느낀 듯

검, 우병우 자택 압수수색…본인·부인 휴대폰 확보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10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49·사진)의 집을 압수수색해 우 전 수석과 부인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우 전 수석은 최근 가슴 통증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검사 2명 등 수사팀 8명을 보내 우 전 수석의 휴대전화를 비롯해 상자 2개 분량 자료를 압수했다.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비위 감독 업무를 담당한 우 전 수석은 최순실씨가 불법적으로 국정에 개입하고, 이권을 챙겨온 사실을 알고도 눈감았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그러나 ‘늑장 압수수색’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횡령·직권남용 등 우 전 수석의 개인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특별수사팀은 각종 의혹에도 불구하고 그의 가족회사 ‘정강’ 사무실과 아파트 관리사무소만 압수수색했다. 강제 수사의 기본 절차인 자택·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은 하지 않아 ‘봐주기 수사’라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우 전 수석은 지난 9일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서울시내 모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때까지만 해도 우 전 수석은 기세등등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후 상황이 급변하면서 우 전 수석이 심적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검찰 조사 다음날 우 전 수석이 조사실에서 팔짱을 낀 채 미소 지으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인 반면 검사와 수사관은 손을 앞으로 모으고 공손한 태도로 있는 사진이 보도되면서 ‘황제 조사’ 논란으로 국민들의 분노가 터져나왔다. 특히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우 전 수석의 혐의를 본격 수사키로 해 우 전 수석은 재소환이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