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타다, 불법 콜택시 사업”…이재웅 쏘카 대표 등 재판 넘겨

유희곤·곽희양 기자

“면허 없이 여객차 운송사업”

서울개인택시조합 “결정 환영”

이 “국토부, 불법 말한 적 없다”

검찰이 ‘타다’가 불법 콜택시 사업을 한다고 보고 이재웅 쏘카 대표(51) 등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28일 이 대표와 쏘카 자회사인 VCNC 박재욱 대표(34) 및 쏘카와 VCNC 법인을 각각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여객자동차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대표 등이 타다 스마트폰 앱으로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이용해 면허 없이 여객자동차운송 사업을 하고 법률에서 허용하지 않는 유상여객운송을 했다고 판단했다.

여객자동차법은 렌터카를 임차한 자가 운전자를 알선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임차한 사업용 자동차를 유상으로 운송에 사용하거나 알선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단 11인승 이상 승합차에 한해서만 이를 허용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행 법률과 시행령에서 운전자 알선이 가능한 것은 대여사업일 경우에 한해서다. 타다의 실질 사업은 대여(렌터카)가 아닌 유상여객운송(콜택시)이기 때문에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 전 이사장과 전·현직 택시조합 간부들은 이 대표와 박 대표를 지난 2월 검찰에 고발했다.

무소속 김경진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타다 측은) 국가 대중교통 질서를 교란하고, 공유경제라는 사탕발림으로 전 국민을 우롱한 중대 범죄자”라면서 “정부는 이제라도 타다에 운행정지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 측은 “검찰 결정을 환영한다. 타다가 주장하는 일자리 창출도 불안정한 일자리이므로, 타다 영업은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재웅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토부도 불법이니 하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며 “(타다는) 13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있고 9000명에 이르는 드라이버를 고용하는 모빌리티 기업”이라고 적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