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황재복 SPC 대표 구속영장 청구···민주노총 탈퇴 강요·수사정보 거래 의혹

이보라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한수빈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한수빈 기자

SPC그룹의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노조 탈퇴 강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7일 황재복 SPC 대표이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부장검사 임삼빈)는 이날 황 대표에 대해 노동조합·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 대표는 2019년 7월∼2022년 7월 SPC 자회사인 피비파트너즈에서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을 상대로 조합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인사에서 불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황 대표는 한국노총 식품노련 피비파트너즈 노조의 조합원 확보를 지원하고, 해당 노조위원장에게 사측 입장에 부합하는 인터뷰나 성명서 발표를 하게 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도 있다.

황 대표는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백모 SPC 전무(구속기소)와 공모해 검찰 수사관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 청구 사실·내부 검토보고서 등 수사 정보를 제공받고 그 대가로 620만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허영인 SPC 회장의 공정거래법 위반·배임 혐의를 수사 중이었다. 검찰은 백 전무가 평소 친분이 있던 수사관 김모씨(구속기소)를 통해 수사 정보를 빼돌렸다고 본다.

검찰은 황 대표의 신병을 확보한 뒤 노조 탈퇴 강요와 수사 정보 거래 등에 추가로 관여한 인사가 있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