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가짜변호사’ 논란에 입 연 당사자···“오히려 검찰 회유 의심”

김혜리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지난달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지난달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가짜변호사’로 지목했던 전모 변호사가 “(되려) 검찰이 저 몰래 유동규를 회유하려 한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2일 법정에서 주장했다. 유 본부장은 자신을 변호하던 전 변호사가 자신을 변호하지 않고 감시한다는 느낌이 든 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에 대해 불리한 진술을 하게 된 배경이라고 설명해왔다.

서울고법 형사13부(재판장 백강진)는 이날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사건 항소심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는 유 전 본부장이 ‘가짜 변호사’라고 언급한 전모 변호사가 증인으로 나왔다. 당초 이재명 대표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유 전 본부장은 2022년 심경 변화를 일으켜 김 전 부원장에게 이 대표의 대선 경선 자금을 전달한 사실을 진술하게 됐는데, 이때 “가짜 변호사가 기폭제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 측이 보낸 전 변호사가 자신을 보호하기보다는 입을 열지 못하도록 감시하기 위해 보낸 사람으로 느꼈다는 취지의 주장이었다.

전 변호사는 “(유 전 본부장의 진술은) 말도 안 되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상당히 모욕감을 느낀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김 전 부원장의 부탁을 받고 유 전 본부장을 만나러 간 것은 사실이지만 “접견 당시 유 전 본부장을 회유하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그는 “김 전 부원장으로부터 유 전 본부장이 정치자금 제공에 대해 진술할지도 모르니 막아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은 적 있냐”고 김 전 부원장 측이 묻자 “그런 말은 들은 적도 없고, 한 적도 없다”고 답했다.

전 변호사는 유 전 본부장이 검찰 조사를 받을 때 접견을 신청했지만 거절당했다면서 “검찰이 변호사 몰래 유동규를 회유하려는 게 아닌가 의심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2022년 10월14일 유 전 본부장이 변호사 없이 검사와 단독 면담을 해서 접견을 신청했는데, 유 전 본부장과 대면하는 것조차 거부당했다”며 이러한 의구심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중앙지검 3차장이 (기자들에게) 백브리핑을 할 때 유 전 본부장을 회유하려고 시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더라”고 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유 전 본부장이 당시 접견을 거부했었다”며 “피고인이 원치 않으면 변호인이 없는 상태에서 조사가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면담조사는) 유 전 본부장을 강제로 끌어낸 게 아니라 유 전 본부장의 자의적 의사로 결정된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날 증인신문 과정에선 전 변호사가 “검사님이 자꾸 째려보니 부담스럽다”고 항의하면서 검찰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