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빠떼루 아저씨' 김영준 전 경기대 교수 별세

박용필 기자
'빠떼루 아저씨' 김영준 전 경기대 교수 별세

‘빠떼루 아저씨’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레슬링 경기 해설가 김영준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1948년 전북 부안에서 태어난 고인은 전주 영생고, 한양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60㎝, 68㎏의 작지만 단단한 체구를 가진 그는 고교 시절부터 레슬링에 뛰어들었다.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땄고, 1972년 뮌헨올림픽과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1976년 선수 은퇴 후 대한주택공사에서 연구관리부장, 홍보실장 등으로 일했다. 1984년 미국 LA 올림픽 레슬링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1991년 아시아레슬링선수권대회에선 선수단장이었다.

레슬링 해설은 1984년부터 시작했다. 그가 유명해진 건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때였다. 해설 도중 흥분한 상태에서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사투리와 투박한 말투가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아, 이럴 땐 빠떼루를 주얍니다”라는 멘트로 ‘빠떼루 아저씨’라는 별명을 얻었고, 당시 라디오 프로그램엔 ‘빠떼루 아저씨 시사만평’ 코너까지 생겼다.

1998년부터 경기대 체육학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기 시작했고, 2001년∼2013년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로 강단에 섰다.

유족은 부인 배숙희 씨와 사이에 1남 1녀로 아들 김지훈(카카오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 딸 김소원(사업) 씨와 며느리 정눈실(한화솔루션 전략부문 상무)씨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18일 오전 7시이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