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고발’ 백은종 대표, 9시간 검찰 조사…“청탁 증거 제출”

최서은 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제기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가 20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제기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가 20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명품백) 수수 의혹’을 제기하며 대통령 부부를 고발한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20일 약 9시간에 걸쳐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 백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백 대표는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백을 건네는 영상을 처음 보도한 매체의 대표로 지난해 12월 윤석열 대통령과 김 여사를 청탁금지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백 대표를 상대로 명품백 의혹을 보도한 경위와 고발 취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대표는 명품백 전달 과정이 담긴 30분 분량의 영상 원본과 최 목사가 2022년 6월 김 여사에게 제3자에 대한 인사 청탁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 등을 검찰에 제출했다.

백 대표는 이날 오후 10시 40분쯤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청탁한 인물이) 누구인지, 어떤 직위를 청탁했는지를 포함해 명확히 진술했다”면서 “한 건만이 아니고 다음이 또 있기 때문에 파장을 생각해 아직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여사가) 청탁 전이나 후나 주는 대로 다 받았다”며 “오랫동안 선물성·청탁성 뇌물에 중독된 게 아니라면 그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목사가 대통령 취임식 만찬에 초청되거나 최 목사의 형님이 대통령 추석 선물을 받은 것은 청탁이 성사된 사례로 볼 수 있다며 해당 선물도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이만큼 증거를 내고 정황을 얘기했으니 김건희 씨를 소환해서 조사한 후에 대질신문 과정에서 증거들을 더 제출하겠다”며 “검찰의 태도에 따라 전체 증거를 낼 수도 있고 언론을 통해 보도하거나 야당에 특검용 자료로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이날 검찰 조사에 앞서 윤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뇌물수수 등 혐의로 대검에 추가 고발했다. 그는 윤 대통령 부부가 명품가방 외에도 명품 화장품·향수와 40만원 상당의 양주를 받은 혐의, 김 여사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의 사무실 앞에서 누군가로부터 선물을 받은 혐의, ‘금융위원 인사 청탁’ 관련 직권남용 혐의, 명품가방의 대통령기록물 지정과 관련한 증거인멸 혐의 등을 대검이 직접 수사해달라고 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