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외압의 핵심 ‘VIP 격노’…들은 사람 있는데 말한 사람은 없다?

김혜리 기자

‘발언 청취’ 추가 증인 나와도

대통령 의견 전달자 지목된

이종섭·김계환 “억지” 부인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의 시발점인 이른바 ‘VIP(윤석열 대통령) 격노설’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갈수록 격해지고 있다. VIP 격노 사실을 들었다는 인물이 추가로 나타났지만, 전달자·발언자로 지목된 이들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채 상병 사건 핵심 피의자인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측은 지난 24일 “VIP 격노설은 억지 프레임이고, 이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휴대전화에서 ‘VIP 격노설’을 언급한 녹취 파일과 관련 증언을 추가로 확보했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오자 재차 부인하는 입장을 낸 것이다.

VIP 격노설은 채 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과 대통령실의 개입 의혹을 연결하는 중요한 고리다. 이 전 장관은 지난해 7월30일 오후 4시30분쯤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으로부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포함해 간부 8명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경찰에 이첩하겠다는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결재했다. 이 전 장관은 다음날 조사 결과 언론 브리핑 직전 이를 번복하고 사건 이첩 보류를 지시했다. 윤 대통령이 당일 대통령 주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사건을 보고받고 격노한 데 따른 지시란 게 VIP 격노설의 주요 얼개다.

이 전 장관 측은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고, 대통령을 포함한 그 누구에게도 ‘사단장을 빼라’는 말을 듣거나, 지시한 사실도 없다”고 부인해왔다.

반면 박 대령은 사건 이첩 보류 배경에 윤 대통령이 있다고 본다. 박 대령은 언론 브리핑 취소 및 사건 경찰 이첩 보류 지시를 받은 지난해 7월31일 오후 김계환 사령관이 ‘오전 VIP 주재 회의에서 VIP가 격노하면서 국방부 장관과 통화한 후 이렇게 되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이 발언의 당사자로 지목된 김 사령관은 박 대령이 항명죄를 벗어나려고 지어낸 이야기라면서 이를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해병대 간부 A씨는 최근 공수처 조사에서 지난해 8월1일 해병대 내부 회의에서 김 사령관으로부터 VIP 격노에 관한 발언을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적 없다는 이 전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김 사령관이 VIP 격노설을 다른 경로로 전달받았을 가능성도 있다. 이 전 장관은 수사 이첩 보류를 지시하기 약 2시간 전인 7월31일 오전 9시53분에 임기훈 당시 국가안보실 국방비서관과 통화했다. 김 사령관은 오후 5시쯤 임 전 비서관과 통화한 사실이 있다. 이첩 보류 지시 전후로 대통령실·국방부·해병대 간 소통이 있었던 만큼 김 사령관이 대통령실 인사로부터 VIP 격노설을 전달받았을 수 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