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이종섭과 ‘채 상병 사건’ 이첩 당일 3차례 통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서울대 총장 및 저출산, 고령화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서울대 총장 및 저출산, 고령화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해병대 수사단이 채모 상병 사망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 당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는 박정훈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이 임성근 사단장 등을 채 상병 사건 혐의자에 넣은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하고, 이 전 장관이 박 대령을 항명 혐의로 수사하라고 국방부 검찰단에 지시한 직후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에도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밝혀졌다. 대통령실의 수사외압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28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2일 낮 12시7분44초에 이 전 장관에게 전화해 통화했다. 통화는 4분5초간 이어졌다. 당시는 박 대령 등 해병대 수사단이 임 사단장 등 8명을 사망사건 책임이 있는 혐의자로 명시한 조사결과를 경북경찰청에 이첩한 직후였다.

해당 통화기록은 박 대령의 항명 혐의 등을 재판 중인 군사법원이 박 대령 측 요청을 받아들여 통신사로부터 받은 이 전 장관의 통신기록 조회 결과다.

윤 대통령은 12시43분16초에 다시 이 전 장관에게 전화했고 13분43초간 통화했다.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3번째 통화는 12시57분36초부터 12시58분28초까지 52초간 한 차례 더 이뤄졌다.

두 사람의 통화가 이뤄지는 사이인 12시45분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은 박 대령을 불러 보직 해임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과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 등 국방부 관계자들 간의 통화도 여러 차례 이뤄졌다.

이날 오후 늦은 시각 국방부 감찰단은 경북경찰청으로부터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결과 기록을 회수해왔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인 8월8일 오전 7시55분에도 같은 휴대전화로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튿날인 8월9일 이 전 장관은 해당 사건을 국방부 조사본부에 재검토를 맡기기로 결정했다. 유재은 법무관리관은 ‘해병대 조사결과에 대한 검토보고’ 문건을 조사본부에 전달했는데 사건 관련자들의 혐의를 적시하지 말라는 내용이었다.

이 전 장관이 지난해 7월31일 오전 해병대 수사단이 수사결과 발표를 취소하기 전에 대통령실 유선전화로 걸려 온 전화를 받아 2분48초간 통화한 사실도 확인됐다. 해당 전화번호는 대통령실이 사용하는 ‘02-800’으로 시작하는 번호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보실 회의를 주재했다. 이른바 ‘VIP(윤 대통령) 격노설’이 나온 현장이다. 이 전 장관은 통화 이후 김 사령관에게 ‘사건이첩 보류’를 지시했다. 김 사령관은 이후 박 대령을 불러 ‘VIP 격노설’을 전했다고 박 대령 측은 밝혔다.

박 대령 측은 윤 대통령으로부터 걸려 온 통화가 모두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결과 이첩 사실과 직결된 것으로 의심한다. 앞서 이 전 장관 측은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다”며 “해병대 수사단이 조사한 내용은 하나도 빠짐없이 경북경찰청에 전달됐고, 국방부는 해병 1사단장을 수사대상에서 제외시킨 사실도 없다”고 해명해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과 장관의 통화 내용은 알 수 없다”면서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무리한 수색 작업으로 인명사고가 발생한 것을 질책했다고 밝힌 만큼 유사한 대화가 이뤄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과 국무위원은 수시로 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