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채 상병 사건 이첩 당일 이종섭에 3차례 전화

강연주·김혜리·유설희 기자

윤, 작년 8월2일 우즈벡 출장 중인 이 전 장관에 개인 휴대폰으로 걸어

첫 번째 통화 후 ‘항명’ 박정훈 수사단장 해임…오후엔 수사기록 회수

군사법원, 이 전 장관 통신기록 확인…대통령실 수사 외압 의혹 짙어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8월 해병대 수사단이 채모 상병 사망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 당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세 차례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는 박정훈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이 임성근 사단장 등을 채 상병 사건 혐의자에 넣은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하고, 이 전 장관이 박 대령을 항명 혐의로 수사하라고 국방부 검찰단에 지시한 직후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에도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밝혀졌다. 대통령실의 수사 외압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28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2일 낮 12시7분44초에 이 전 장관에게 전화해 통화했다. 통화는 4분5초간 이어졌다. 당시는 박 대령 등 해병대 수사단이 임 사단장 등 8명을 사망사건 책임이 있는 혐의자로 명시한 조사 결과를 경북경찰청에 이첩한 직후였다. 해당 통화기록은 박 대령의 항명 혐의 등을 재판 중인 군사법원이 박 대령 측 요청을 받아들여 통신사로부터 받은 이 전 장관의 통신기록 조회 결과다.

윤 대통령은 낮 12시43분16초에 다시 이 전 장관에게 전화했고 13분43초간 통화했다.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의 3번째 통화는 12시57분36초부터 12시58분28초까지 52초간 한 차례 더 이뤄졌다. 3차례 통화가 이뤄진 당시 이 전 장관은 우즈베키스탄 출장 중이었다.

두 사람의 통화가 이뤄지는 사이인 12시45분쯤 김계환 사령관은 박 대령을 불러 보직 해임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과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 등 국방부 관계자들 간의 통화도 여러 차례 이뤄졌다. 이날 오후 늦은 시각 국방부 감찰단은 경북경찰청으로부터 해병대 수사단의 조사 결과 기록을 회수해왔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인 8월8일 오전 7시55분에도 같은 휴대전화로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튿날인 8월9일 이 전 장관은 해당 사건을 국방부 조사본부에 재검토를 맡기기로 결정했다.

이 전 장관이 지난해 7월31일 오전 해병대 수사단이 수사 결과 발표를 취소하기 전에 대통령실 유선전화로 걸려 온 전화를 받아 2분48초간 통화한 사실도 확인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보실 회의를 주재했다. 이른바 ‘VIP(윤 대통령) 격노설’이 나온 현장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과 장관의 통화 내용은 알 수 없다”면서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무리한 수색 작업으로 인명사고가 발생한 것을 질책했다고 밝힌 만큼 유사한 대화가 이뤄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