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사상 평창 용평면 LPG 충전소 폭발···과실로 가스 누출한 벌크로리 기사 금고 1년 6월

최승현 기자
지난 1월 1일 오후 9시 3분쯤 강원 평창군 용평면 장평리의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서 폭발 후 화재가 발생해 벌크로리가 소실됐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지난 1월 1일 오후 9시 3분쯤 강원 평창군 용평면 장평리의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서 폭발 후 화재가 발생해 벌크로리가 소실됐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지난 1월 1일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평창 용평면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폭발·화재 사고와 관련, 배관을 분리하지 않아 가스를 누출시킨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50대 벌크로리 운전기사에게 금고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영월지원 형사1부(재판장 이민영 지원장)는 30일 업무상과실폭발성물건파열과 업무상 과실치사상, 업무상실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57)에게 금고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1월 1일 평창군 용평면 장평리 LPG 충전소에서 벌크로리에 가스를 충전 후 배관을 차량에서 분리하지 않은 채 그대로 출발, 이로 인해 가스관이 파손되면서 벌크로리 내부에 있던 가스를 누출 시켜 폭발 사고의 원인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폭발 사고로 중상 2명·경상 3명 등 5명의 인명피해가 났고, 주택 등 건물 14동과 차량 14대가 소실되면서 50억 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사고 당일 인근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건물 밖으로 나오다 온몸에 화상을 입은 B씨(35)는 치료받던 중 49일 만에 목숨을 잃어 인명 피해는 사망 1명·중경상 4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안전관리자 없이 홀로 가스 충전 작업을 진행하다가 이 같은 과실을 범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앞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막대한 인명·재산 피해가 났는데도 피해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기초적인 안전 수칙도 지키지 않았다”며 A씨에게 금고 8년을 구형한 바 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