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 상병 직속상관 “공동정범 임성근이 차별·학대···눈빛도 두려워”

강연주 기자

해병대 포7대대장, 인권위에 긴급구제 신청

“직무배제 당해···장례식도 못 가게 파견 명령

김계환도 ‘관련 얘기·부대원 접촉 금지’ 지시”

해병대 1사단 11포병 대대장이 지난달 19일 낮 대질 조사를 받기 위해 경북 경산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청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병대 1사단 11포병 대대장이 지난달 19일 낮 대질 조사를 받기 위해 경북 경산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 청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순직 해병대원의 직속 상관이었던 이모 전 해병대 1사단 포병여단 포병7대대장(중령)이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이후 사령부에서 각종 임무, 교육, 회의에서 배제되는 등 차별을 받고 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를 신청했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은 이 중령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보직해임에도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 중령의 변호인인 김경호 변호사는 13일 이 중령이 인권위에 접수한 진정서 내용을 공개했다. 이 중령은 진정서에서 “해병대 사령부에서 계속되는 차별적 학대가 중단되도록 조속한 인권위 긴급구제를 신청한다”라고 밝혔다.

이 중령은 지난해 8월 국방부 조사본부가 채 상병 사망 사건 초동수사기록을 재검토한 끝에 업무상과실치사죄 혐의자로 특정되어 경북경찰청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이 중령은 경북청에서 수사를 받게 된 시점으로부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으로부터 차별적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중령 측은 채 상병 사망 사건이 발생한 이후부터 자신과 공동정범 관계에 있는 임 전 사단장이 자신을 직무에서 배제했고, 다른 부대로 파견 명령을 내려 채 상병 장례식장도 참석하지 못하게 했다고 진정서에 적었다. 아울러 이 중령이 아직 대대장 직책에 있었음에도 중령 대대장급 교육이나 회의 등의 참석에 배제했다고도 주장했다. 이 중령은 “분리되어 있는 동안 제가 부여된 임무는 그 무엇도 없었다”며 “바람이라도 쐴 겸 나가면 바라보는 눈빛이 두려워 돌아다니지도 못했다”고 했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도 자신을 고립시키는 데 일조했다고 주장했다. 이 중령 측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도 임성근 사단장 구하기에 나섰다”며 “해병대 사령부 인사처장을 통해 ‘관련된 얘기도 하지 말고 부대원들과 접촉도 하지 말라’고 직접적인 지시를 하면서 철저히 포병 7대대장을 고립시켰다”고 적었다.

지난해 이 중령 소속 부대가 해병1사단에서 해병2사단으로 옮겨진 이후에도 차별이 이어졌다고도 주장했다. 같은 중령급 대대장들의 공식 모임에서도 차별이 이어졌고, 이들과의 만남 또한 차단됐다는 것이다. 이 중령은 채 상병 사망사건이 발생하고 4개월여 뒤인 지난해 12월1일부로 포7대대장 보직에서 해임됐다.

이 중령 측은 이 같은 상황 속에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고, 이후에는 정신과 병원 폐쇄 병동으로도 입원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 중령은 이날 퇴원하고 채 상병이 안장된 대전 현충원을 찾아 참배한다고 밝혔다. 14일에는 사고가 발생한 예천 내성천 사고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 중령은 “(해병대 수사단이 특정한) 혐의자 8명 중 왜 대대장 2명만 보직해임이 돼야 하고, 5개월여간 부여되는 임무도 없이 출퇴근만 하여 자리만 차지하면서 인사 관련 인권을 침해당해야 하는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어 이 진정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임 전 사단장은 이날 경향신문에 이 중령 측 주장에 대한 입장을 보내고 “당시 해병대 수사단에서 조사의 필요성에 따라 대대장(이 중령)의 부대분리가 필요하다 판단했고, 이것을 해병대사령관이 받아들여 해병대 직할부대인 군수단으로 분리조치 한 것”이라며 “포7대대장의 보직해임에 관여한 바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포7대대장 측에게 (배제된 것이) 무슨 교육이고, 그 교육의 시점에 대해 물어보기 바란다”며 “대대장이 문제삼는 교육은 제가 사단장 보직에서 벗어난 이후의 일로 안다”고 주장했다.

김 사령관 측은 이 중령 측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경향신문의 질의에 답하지 않았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