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의혹’ 고발인 조사···수사 본격 착수

김혜리 기자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이 ‘김정숙 여사 인도 외유성 출장 의혹’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19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이 ‘김정숙 여사 인도 외유성 출장 의혹’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19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출장 의혹’ 사건을 고발한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이 “혐의가 명백하고 사안이 중해 김 여사를 구속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1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조아라)에서 오전 9시30분부터 고발인 조사를 받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김 여사가 2018년 인도 타지마할을 단독 방문한 것을 두고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원을 편성해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것”이라며 김 여사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죄 등 혐의로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의원은 이날 “김 여사의 인도 방문 사건의 본질은 타지마할을 여행할 목적으로 피 같은 국민 세금 4억원을 탕진한 희대의 영부인 호화여행 사건이며, 명백히 국고손실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지난달 회고록을 통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인도 정부의 초청에 따른 공식 외교 활동이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은) 모디 인도 총리가 김 여사를 초청했다고 하지만 아무런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했다. 이어 “도종환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따라간 것이 어떻게 단독 외교가 되냐”며 “국민을 기만하는 말장난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사실상 수사가 김건희 여사에 비해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며 “수사기관에서 전직 대통령 문제라 부담을 느끼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속도로는 특검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김 여사의 ‘명품 재킷 수수 의혹’과 ‘청와대 경호원 수영 강습 의혹’ 등으로도 김 여사를 고발했다. 그는 이날 이 사건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