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기록 회수한 날’ 이종섭과 통화했던 윤 대통령…임기훈 국방비서관·신범철 국방부 차관과도 통화

강연주·김혜리 기자

이종섭 통화 뒤 연락 오간 듯

‘측근’ 이시원 전 비서관도

수사외압 핵심 인물들 통화

해병대 수사단이 채모 상병 사망사건 수사기록을 경찰에 이첩한 날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참모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정황이 확인됐다. 윤 대통령은 수사단이 기록을 이첩한 직후 국방부 장차관 등에게 수차례 전화했고, 이시원 전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도 임기훈 전 국가안보실 국방비서관,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계속 연락을 주고받았다. 국방부와 해병대가 채 상병 사건 수사기록 이첩으로 분주했던 날인 만큼 윤 대통령과 참모들의 움직임은 이와 무관치 않았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9일 경향신문이 확보한 임 전 비서관과 유 법무관리관 등의 통신내역을 보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2일 오후 1시25분에 임 전 비서관과 통화했다. 오후 4시21분에는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과 통화했다.

해병대 수사단이 당일 오전 11시50분쯤 경북경찰청에 초동수사기록을 이첩하고, 국방부 검찰단이 오후 7시20분쯤 경찰로부터 해당 기록을 회수한 사이에 벌어진 일이다. 윤 대통령이 임 전 비서관과 통화하기 전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도 세 차례 통화한 사실은 이미 밝혀졌다. 당시 이 전 장관은 우즈베키스탄 출장 중이었다.

윤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 전 비서관은 같은 날 임 전 비서관, 유 법무관리관과 수차례 통화했다. 임 전 비서관과는 낮 12시14분과 12시29분에 각각 44초, 36초 통화했다. 12시39분에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임 전 비서관은 오후 1시42분 유 법무관리관에게 전화를 걸어 2분12초 통화했다. 유 법무관리관은 이 통화 직후인 오후 1시50분쯤 경북경찰청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채 상병 사건 수사기록 회수 방침을 밝혔다. 임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은 이후에도 수차례 통화했다.

이 전 비서관, 임 전 비서관, 유 법무관리관 등은 수사외압 의혹의 중심에 있다. 유 법무관리관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에게 ‘혐의자 및 혐의 내용을 제외하라’는 취지로 지시한 당사자로 지목돼 있다. 임 전 비서관은 채 상병 사건 이첩 전후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과 통화한 정황이 드러나 있다.

박 대령 측은 윤 대통령이 국방부 장차관, 국방비서관 등과 직접 통화한 상황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입장이다. 박 대령 측 김규현 변호사는 “이종섭 전 장관에 이어 신 전 차관, 임 전 비서관 등에게 공통적으로 물었을 내용은 채 상병 사건 기록 회수 사안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