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10대 사망사건 공모한 합창단 2명 학대살해죄 적용해 기소

김태희 기자
교회 학대 사망사건 가해 신도. 연합뉴스

교회 학대 사망사건 가해 신도. 연합뉴스

교회에서 함께 살던 신도의 학대로 10대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범행에 가담한 합창단장 등 공범 2명도 아동학대살해 혐의로 기소됐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정희선 부장검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경찰이 송치한 모 교회 합창단장 A씨(50대)와 단원 B씨(40대)의 죄명을 아동학대살해로 바꿔 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은 숨진 10대 C양의 어머니 D씨도 아동복지법상 아동유기·방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와 B씨는 지난 2월부터 지난달 15일까지 인천 한 교회에서 생활하던 C양의 온몸에 멍이 들 정도로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은 다른 합창 단원이자 신도 E씨와 함께 살고 있었다. A씨와 B씨는 E씨와 함께 교회 숙소에 C양을 감금한 채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E씨는 지난 12일 구속 기소 됐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피해자를 장기간 감금하고 학대하면서 가혹한 방식으로 몸을 결박했다”며 “그 결박으로 생긴 혈전 탓에 피해자가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의자들의 휴대전화 메시지를 전면 재분석하고 포털사이트 검색 기록도 압수수색을 통해 새로 확보했다”며 “건강 상태가 위독한 피해자를 병원에 보내지 않고 오히려 더 강하게 결박해 학대한 결과 사망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C양 어머니는 정신과 치료를 해야 할 딸을 병원이 아닌 교회에 보내 유기하고 방임한 혐의를 받는다. 교회 신도인 그는 올해 초 남편과 사별한 뒤 2월쯤 A씨 제안을 받고 세종시에서 함께 살던 딸을 인천에 있는 교회 합창단 숙소에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C양은 지난달 15일 오후 8시쯤 교회에서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시간 뒤 숨졌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