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한테 얘기하겠다”···도이치 주가조작 공범 ‘임성근 구명’ 녹취록

김혜리 기자

공수처, 변호사 지인과 나눈 통화파일 확보

지난해 8월9일 ‘임 사단장 책임론’ 일던 시기

“내년쯤 별 4개 만들 것” 인사 개입성 발언도

지난 3월4일 “괜히 끼어들었다, 내버려둘 걸”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열린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사진 크게보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열린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공범인 블랙펄인베스트 전 대표 이모씨가 ‘내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구명했다’는 취지로 말한 녹음파일을 확보했다. 이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계좌를 관리한 인물이다.

9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이씨의 지인인 변호사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면서 이러한 내용의 녹음파일을 제출받았다. 두 사람은 모두 해병대 출신이다.

해당 녹음파일에는 이씨와 A씨가 전화통화하면서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겼다. 이씨가 지난해 8월9일 A씨에게 ‘임 전 사단장을 구명했다’고 말하는 내용이다. A씨가 ‘해병대 사단장 사표낸다고 해서 난리났더라’고 하자, 이씨는 제3의 인물을 통해 “절대 사표내지 마라. 내가 VIP한테 얘기하겠다”고 전했다고 한다. 이씨는 “아마 내년쯤 (임 전 사단장을) 해병대 별 4개(로) 만들 것”이라며 군 인사에 개입할 수 있다는 취지로도 말했다. 통화가 이뤄진 시점은 채 상병이 폭우 실종자 수색 작전 중 급류에 휩쓸려 사망한 사건으로 임 전 사단장 책임론이 불거지던 시기였다.

이씨는 지난 3월4일 A씨와의 통화에서는 “괜히 끼어들었다”며 후회하는 취지로도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임 전 사단장이) 사표쓰고 나간다고 할 때 내버려 둘 걸. 이 놈 말 들으면 이 놈 말이 맞고 저 놈 말 들으면 저 놈 말이 맞고 나도 잘 모르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씨는 2010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2차 작전 시기에 김 여사의 계좌를 관리했다고 1심 법원이 판단한 인물이다. 앞서 임 전 사단장이 김 여사와 인연이 있는 이씨를 통해 ‘구명 로비’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청문회에서 제기됐다.

이씨가 지난해 5월 임 전 사단장이 재직 중인 해병대 1사단의 초청을 받아 포항에서 골프 모임을 추진하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된 것이다. 지난해 5월 3일 이씨, A씨 등이 참여한 카톡방에 청와대 경호처 출신 B씨가 “포항 1사단에서 초대한다”, “사단장 및 참모들과 1박2일 골프 및 저녁자리를 같이 하면 좋을 듯하다”면서 날짜를 여러 개 올렸다. 며칠 뒤에는 6월 2일부터 1박 2일 간 1사단장과 만나는 일정을 포함한 구체적인 일정이 카톡방에 올라왔다. 하지만 이 모임은 실제로 성사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사단장은 청문회에서 자신은 한번도 골프를 친 적이 없고, 이씨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씨도 자신이 임 전 사단장 구명 로비를 한 적이 없고, 통화 내용은 짜깁기라며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임 전 사단장이 실제로 이씨를 통해 구명을 시도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다만 공수처는 이씨의 발언이 허풍일 가능성도 열어둔 것으로 알려졌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